동양선교교회
동양선교교회가 창립 45주년을 기념해 LA 소방국과 경찰국의 대원들을 초대해 격려하고 자녀 장학금을 전달했다.

[미주 기독일보 김준형 기자] "예전에는 우리 교회에 경찰들이 오는 게 안 좋은 일이었는데, 이렇게 오늘처럼 즐겁고 기쁜 일로 경찰들이 오는 것은 언제든 환영한다."

동양선교교회 박형은 담임목사의 말이다. 그동안 예배 중 경찰이 출동할 정도로 심각한 교회 갈등을 겪었던 동양선교교회가 이제 아픔을 극복하고 창립 45주년을 화합과 상생으로 열었다. LA 한인타운의 산 역사라 할 수 있는 이 교회는 지난 26일 창립 45주년 감사예배를 드리며 LA 소방국과 경찰국 소속 대원들의 자녀 13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지역사회에 대한 감사와 관심을 표현한 것이다.

OMC 45주년 기념식

45주년을 기념하며 이 교회는 먼저 필라안디옥교회 호성기 목사를 초청해 24일부터 26일까지 3일 간 부흥회를 열었다. 26일 45주년 기념감사예배를 드리고 곧 이어 교회 설립자인 임동선 목사를 기념하며 "임동선 박사 비전센터"도 개관했다. 기념예배에는 데이빗 류 시의원을 비롯해 LA 소방국, 경찰국의 인사들, 풀러신학교 김세윤 교수, 유재환 윌셔은행장 등 주류사회 및 한인사회 인사들이 참석해 축하했다. 기념 콘서트, 교회 역사 전시회로 주민들에게 교회를 활짝 열었다.

박형은 목사는 "많은 사람들과 동양선교교회의 45년 역사를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며 "이번 45주년 행사를 계기로 교회 안팎에 건강한 교회의 모습을 알리고 싶다. 우리 교회가 갖고 있는 역량을 다해 지역사회를 섬기겠다"고 말했다.

동양선교교회
창립 45주년을 기념해 임동선 박사 비전센터가 개관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동양선교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