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일부 지역은 10일 33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폭염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기상청은 10일 우리나라는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충청 이남 지방은 구름이 많겠고 그 밖의 지방은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 구름이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낮에는 강한 햇빛으로 인해 기온이 오르면서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높아 24도에서 33도로 예상된다.

특히 중부내륙은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돌고,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 영서 일부 지역에는 33도 이상으로 오르겠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먼바다와 제주도 전 해상에서 2.0∼6.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11일도 계속해서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제주도와 전라남도는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점차 받아 대체로 흐리고 늦은 오후에 비가 오겠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