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앞으로 미국 오클라호마 주에서는 십계명이 적힌 기념물을 건립할 수 없게 된다.

오클라호마 주 대법원은 6월 30일(현지시간) 십계명이 새겨진 기념물을 주의회 의사당 부지에서 철거하라는 7:2로 철거 판결을 내리며, 종교에 혜택을 주거나 종교를 지원하기 위해 주의 재산을 사용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는 오클라호마 주 헌법을 판결 이유로 제시했다.

미국은 최근 이같은 십계명 기념물 철거 판결과 연방대법원의 동성혼 합법화 판결로 인해 기독교와 보수 진영 측과 진보 진영과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십계명 #오클라호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