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대 채영삼 교수

한국교회가 유래 없이 하나 되고 있다. 그동안 세상과 일심동체를 이루어, 예수 믿고 복 받고 세상을 얻는 것을 '참 진짜 순전한 복음'으로 믿고 정진해 온 교회가, 이제 동성애를 찬동하는 그런 세상과는 짝을 할 수 없다고 한 마음 한 뜻으로 뭉치고 있다. 이것은 매우 흥미로운 현상이다. 내면적으로는 세상이 추구하는 것을 그대로 추구하는 '왜곡된 복음'을 설교하며 믿고 따라오면서도, 그런 세속적인 신앙으로도 받아들일 수 없는, 명백히 반신앙적이라고 판단하는 확실한 이슈가 생긴 것이다.

하지만 세상의 대세는 동성애를 합법화하는 것이다. 결과는 어찌될까. 한국의 세속화된 교회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동성애를 합법화하는 세속정부와 대치하며 싸우게 될까. 아니면, 동성애 반대에 대한 신념마저 버리고, 달려오던 세속화의 길을 가게 될까. 귀추가 주목되지 않을 수 없다. 지금은 일심단결하여 동성애가 사회 전면에 튀어나오는 것을 막아보지만, 정작 봇물터지듯이 밀려오면, 과연 세속적인 것을 신앙의 본질 안에 품어왔던 보수 교회들은 어떻게 반응할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극명하게 길이 갈릴 것이라는 것이다. 더욱 세속화되는 교회의 길과, 세상과 대립하고 갈등하며 핍박도 감수하는 교회의 길이 갈릴 것이다. 더 뚜렷한 현상은, 아마도 교회는 이전처럼 세상과 짝하면서도 아무렇지도 않게 신앙생활을 하기는 어렵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곳곳에서 부딪힐 것이다. 지금까지 부딪혔던 것과는 다른 식으로 더 심한 갈등과 충돌과 핍박이 생길 것이다.

사실은, 이미 교회는 세상을 그 진리와 덕과 선한 행실의 빛 가운데 인도할 주도권을 잃었다. 그것은 교회가 스스로 세상처럼 되기를 원했을 때부터 예견된 일이다. 소금이 맛을 잃으면, 쓸모가 없어진다. 쓸모가 없어지는 것으로 그치지 않는다. 버려진다. 버려지는 것으로 그치지 않는다. 길거리의 사람들에 의해 짓밟힌다.

우리는 바로 이 시대, 교회가 세상 사람들의 조롱거리가 된 시대에 살고 있다. 그 뿐 아니라, 교회가 짊어진 하나님의 이름, 그 거룩한 이름이 세상 사람들에 의해 모욕을 당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그 거룩한 이름을 땅에 짓밟히게 한 것은 교회 자신이고, 교회인 우리가 버려진 것이다. 맛 잃은 소금으로.

하지만, 여기가 끝이 아니다. 그 다음도 있고, 우리는 지금 다음을 보고 있다. 소금이 땅에 버려지면 그것으로 끝이 아닌 것이다. 성경에서 소금이 땅에 버려진다는 것은, 종종 그 땅의 황무함과 피폐함, 곧 다가올 심판의 상징이기도 하다.

"그 온 땅이 유황이 되며 소금이 되며 또 불에 타서 심지도 못하며 결실함도 없으며 거기 아무 풀도 나지 아니함이 옛적에 여호와께서 진노와 분한으로 훼멸하신 소돔과 고모라와 아드마와 스보임의 무너짐과 같음을 보고 말할 것이요"(신명기 29:23)

결국 유럽이나 미국의 경우처럼, 동성애 합법화는 그 땅의 교회의 쇠퇴, 정확히는 세속화 경향과 궤를 같이 한다. 소금이 그 맛을 잃고 땅에 버려진 후, 그 땅이 황폐화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소금 탓이다. 교회가 교회로서의 본질을 잃은 대가이다. 동성애자들을 비난할 일이 아니다.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 세상은 그저 교회가 몰래 하던 방탕을, 이제 공공연히 따라할 뿐이다. 그것은 우리의 죄악에 대한 하나님의 조롱이요 폭로가 아닌가.

그러므로 교회여, 놀라고 슬퍼하며, 우리 가슴을 찢어야 한다. 내가 소금이 되지 못한 이유를 찾아야만 한다. 우리가 그 맛을 잃은 이유, 그 빛을 잃은 이유를 찾아야만 한다. 예수 믿고 세상 복 받는 것이 순 진짜 참 복음이라고 지껄이는 거짓 교사들의 입을 막고, 저들의 가르침에서 돌이켜야 한다. 예수 믿고 얼마든지 더러워지며, 얼마든지 불의해도, 다만 세상 복 받고 많이 갖고 커지는 것으로 잘 믿었다고 가르치고 따르는 이 세속적 복음, 세상과 다르지 않은 교회에서부터 돌이켜야 한다.

소금이 다시 짠 맛을 되찾고, 교회가 그 거룩한 빛 가운데 다시 거하는 일 외에, 어떤 식으로 이 어두워져가는 세상, 이 더럽고 썩어져가는 세상을 돌이켜 세울 수 있는가.

교회여, 나여, 너여, 우리여, 우리의 머리를 쥐어뜯고, 가슴을 치고 뜯으며, 머리를 조아리고 주께 회개하자. 더러움과 썩어질 것을 사랑해 온 우리 자신의 가슴을 찢자. 교회의 더러움과 썩어문드러진 것을 주 앞에 낱낱이 회개하자. 우리가 더러움을 사랑하면서, 어떻게 세상이 더러움 사랑하는 것을 탓하려 하는가.

오, 교회여,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하고 진실하고 긍휼한 복음으로 돌이키자. 예수믿고도 더러워지고 썩어지고 허무해지게 만드는 저 세속적인 거짓 복음들을 완강히 거부하자. 오직 그리스도의 거룩한 복음으로, 말씀으로, 진리의 길로 돌이키자. 돌아가자. 형제들을 붙들어 진리의 말씀으로, 진리의 길로 돌이켜 세우자.

한국교회의 물결을 바꾸자. 스스로 대세라고 떠벌이는 세속적 복음의 거짓가르침들을 몰아내자.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다스리게 하자. 주여, 참된 교회를 일으켜 세우소서. 이 땅을 긍휼히 보소서. 우리를 용서하소서.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사, 우리를 구원하소서. 아버지여,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게 하사, 주의 교회를 살려주소서. 이 땅을 치유하소서. 우리로 이 땅에서 아버지의 거룩한 교회되게 하소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채영삼교수 #채영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