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국저지 연석회의 출범 기자회견.   ©종자연 제공

[기독일보 이동윤 기자] 2일 '황교안 국무총리 임명저지 범종교인 연석회의(약칭 황국저지 연석회의)는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임명저지 범종교인 연석회의 출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황국저지 연석회의는 지난 5월 29일 준비모임을 시작으로 6월 1일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소속 7대 종단에 동참 호소 공문을 발송하였으며, 6월 2일 현재 28개 범종교인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황국저지 연석회의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항의서한 발표하고,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 지명자의 부적격 사유를 통해 첫째 민주공화국의 헌법체계를 뒤흔드는 지나친 종교적 신념의 표현은 국민의 상식에 반하는 행위로 정교분리 원칙과 공직자 종교중립의 의무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는 점과 둘째 역사적 정통성과 국민적 합의를 무시하는 몰역사적 인물이라는 점 셋째 고위 공직자로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외면했다는 점 넷째 공평무사하지도, 정직하지도 않다는 점 등을 열거하면서 개인의 이익이나 편향된 입장을 우선시하는 사람이 국무총리가 되는 것은 국가적 불행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자회견은 참여불교재가연대 김형남 공동대표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각 종교계 단체에서 참석한 참석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 지명 철회를 한 목소리로 밝히기도 했다.

성명서는 김영란 소장(나무여성인권상담소), 류상태 목사, 이은석 사무처장(정의평화민주가톨릭행동)이 발표했으며, 청와대 항의서한은 전준호 회장(대한불교청년회), 곽성근 상임대표(정의평화민주가톨릭행동), 지미자 사무처장(원불교 인권위원회)이 전달하려 했으나, 3명이 함께 들어가지 못하고 곽성근 상임대표(정의평화민주가톨릭행동) 1인만 청와대에 항의서한 전달하며 마무리 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교안 #국무총리 #황국저지연석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