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메르스 환자가 7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2명의 환자가 추가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입원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국내 첫 메르스 환자 A(68)씨로부터 2차 감염된 이들로, 이로써 국내 메르스 감염자는 7명으로 늘었다.

여섯 번째 환자 F(71)씨는 A씨와 같은 병동에서 입원한 환자이며 일곱번째 환자 G(28)씨는 A씨가 입원한 병동의 의료진이다. 병원은 모두 A씨가 두 번째로 방문한 병원으로 전파력이 가장 강한 15일부터 17일 사이 접촉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확인된 환자는 모두 전염력이 강한 첫 번째 환자로부터 감염된 2차 전파 사례이며, 2차 감염자로부터 추가 전파된 3차 감염자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전북 정읍에서 접수된 메르스 의심자는 메르스가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