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기독일보 이동윤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는 지난 4월 23일 실행위원회의 결의에 따라 2016년 최저임금을 시급 10,000원으로 인상하여 양극화의 간극을 좁히고 상생의 경제, 공의의 경제를 실현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2016년 최저임금에 대한 한국교회의 입장'을 박근혜 대통령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제10대 최저임금위원회에 전달했다.

이후 최저임금위원회는 5월 18일 본회의 입장과 관련해 "합리적인 결정이 될 수 있도록 고려하겠다"는 것과 "다만, 구체적인 최저임금의 수준은 최저임금위원회의 협의로 최종 결정된다는 점을 양지"해 달라는 내용의 답신을 보내왔다.

이에 NCCK는 "최저임금위원회의 답신에 대한 본 회의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면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앞으로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하여 박준성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들과의 면담 및 비정규직 대응 활동 등을 통하여 꾸준하게 활동할 것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최저임금위원회의 답신에 관한 논평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2016년 최저임금과 관련하여 박근혜 대통령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제10대 최저임금위원회 앞으로 시급 10,000원 인상안을 골자로 한 한국교회의 입장을 전달하였다.

이러한 본회의 입장에 최저임금위원회는 "합리적인 결정이 될 수 있도록 고려하겠다."는 것과 "다만, 구체적인 최저임금의 수준은 최저임금위원회의 협의로 최종 결정된다는 점을 양지"해달라는 답변을 보내왔다.

최저임금 위원회의 답신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 다만 위원회의 통상적인 답변 내용에 대해서는 유감이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한국사회의 소득 불평등을 완화시키기 위해 금번 제10대 최저임금위원회의 역할이 중대함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위원회 구성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를 바란다.

또한 최저임금 10,000원 인상에 대한 본회의 입장을 고려하여 합리적인 최저임금제 시행을 위해 더욱 힘써주시기를 간곡하게 요청하는 바이다.

2015년 5월 20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최저임금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