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뉴시스】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지역에서 유행하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걸린 한국인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이 환자의 부인도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바레인에 다녀 온 후 중동호흡기증후군에 걸린 확진환자(68세 남성)를 간병하는 부인에게서 호흡기 증상이 있어 유전자 진단검사를 수행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이 여성의 상태는 안정적이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내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역학 조사결과 최초 확진환자가 검체 검사 전 병원에서 입원하던 과정에서 같은 병실을 쓴 고령 환자도 이날 오전부터 발열 증세를 보였다.

당국은 이 환자를 국가지정 입원치료격리병상으로 옮기고, 유전자진단 검사에 들어갔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해당 환자의 감염경로와 가족, 의료진 등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접촉자에 대한 증상발현능동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 #중동호흡기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