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11일 정부가 북한에 대한 대통령 특사 파견 등을 주장했다. 또한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해서도 청와대의 적극적인 자세를 주문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이들의 모임인 '아침소리'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가졌음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아침소리는 "남북간 경제와 민간교류를 중단한 5·24 조치가 발표된 지 5년이 돼 가고 있다"며 "5·24 조치의 긍정적 효과는 이미 그 수명을 다했고, 이로인해 오히려 적극적인 대북개입정책의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호전적 행태에 대해서는 엄격히 대응하고 비판해야 하지만 개혁개방을 향한 건강한 행동은 적극 지원해 줘야 한다"며 "우리의 근본 목표는 북한을 건강한 방향으로 변화시켜 평화통일로 가는 것이다. 북한의 사과문제에만 매달려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지난 시기 북핵정책의 결과에 대한 진지한 성찰의 시간을 갖고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대북 특사 파견을 비롯한 대담한 대북정책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침소리는 또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해 청와대의 적극적인 자세를 주문했다. 아침소리는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한 여야 실무기구의 합의 후 현재까지 더 이상 진전이 없는 상태"라며 "청와대의 반대 의견 표명이 사태 공전의 주된 이유"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는 청와대가 나설 차례"라며 "청와대는 여당과 함께 야당과 140만명의 전·현직 공무원을 설득하는 일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하태경 #아침소리 #북한 #공무원연금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