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뉴시스】보건복지부 소속 재단법인 '그린닥터스'는 부산지역 의료기관, 종교계 등과 함께 대지진 참사가 발생한 네팔에 긴급 의료구호단을 파견키로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부산에 본부를 두고 있는 그린닥터스는 오는 5월 2일 오전 10시 부산을 출발, 중국 광저우를 경유해 현지시간 오후 10시께 네팔 카트만두에 도착한 뒤 6박 7일 동안 의료구호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그린닥터스는 2004년 스리랑카 지진해일을 비롯해 2005년 파키스탄 대지진, 2006년 인도네시아 대지진, 2008년 미얀마 사이클론, 중국 쓰촨성 대지진 등 전 세계적인 재난지역에 긴급 의료구호단을 파견한 경험이 있다.

그린닥터스는 의료구호단 파견을 위해 29일 오전 7시 온종합병원 대회의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고, 정근 이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의료구호단을 꾸렸다.

의료구호단에는 단장과 함께 이대경 그린닥터스 사무총장, 부산 온종합병원 최경현 진료원장(외과 전문의), 부산대병원, 대한결핵협회 김희진 결핵연구원장 등이 참여하며, 간호사와 물리치료사 등 자원봉사 인력도 합류해 총 20여 명 규모로 구성됐다.

긴급 의료구호단은 2일 오후 10시 카트만두에 도착하는 즉시, 현지 선교단체와 합류해 네팔 카트만두 내 병원과 긴급구호소 등에서 긴급 의료구호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부산기독교총연합회는 총 1000만원의 성금을 모금해 그린닥터스에 기탁했으며, 평화교회 임영문 담임목사는 그린닥터스 긴급 의료구호단과 함께 직접 네팔을 방문해 현지 선교사와 함께 그린닥터스 긴급 의료구호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린닥터스 사무국 관계자는 "네팔 대지진으로 현지 주민들을 치료하기 위한 의약품 외에도 식량, 식수, 생필품 등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며 "부산시민을 비롯한 전 국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네팔 대지진과 관련된 성금이나 물품 기증 문의는 그린닥터스 사무국(051-607-0132)으로 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그린닥터스 #네팔강진 #네팔지진 #네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