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사무처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국회사무처는 13일 '국회회의록 앱' 서비스를 오픈하여 기존 PC환경에서 제공하던 회의록서비스를 모바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무처는 이 앱을 통해 본회의, 상임위원회 및 국정감사 등 회의내용을 제공하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등 SNS와 연계하여 정보공유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앞서 국회는 회의록시스템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앱 개발을 추진해왔다.

국회는 이 앱을 안드로이드에서 먼저 서비스 하며 iOS에서는 애플의 승인 즉시 서비스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