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외교 비리로 수사를 받아오다 자살한 성완종(64·사망)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인 '금품 리스트'가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12일 김진태 검찰총장이 간부회의를 소집한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후 2시 김 총장이 주재하는 간부회의를 열고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수사 착수 여부 및 수사팀 구성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성 전 회장의 메모지 필적 감정, 휴대전화 분석 결과 등이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총장은 지난 10일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 의지를 거듭 표명하고,박성재 서울중앙지검장과 최윤수 서울중앙지검 3차장 검사를 대검찰청 청사로 별도로 불러 '성완종 리스트'의 작성 경위, 메모지의 신빙성, 수사 가능성 및 관련 법리 등에 대해 철저히 검토한 뒤 그 결과를 보고할 것을 주문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