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19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은 전주대비 각각 0.06%, 0.12% 상승했다고 15일 밝혔다.

매매가격은 전국 기준의 상승세가 유지되며 지난주와 동일한 오름폭(0.06%)을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부동산 3법' 통과 이후 높아진 매도호가에 대한 부담감으로 매수인의 관망세가 우세한 모습을 보이며 거래가 다소 한산한 양상을 보였으나 장기적인 전세가격 상승에 따라 실수요자의 매수문의 증가와 매매전환으로 중소형 위주 오름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수도권(0.07%)은 실수요자 위주의 문의가 증가한 가운데 서울의 오름폭이 확대되며 지난 주보다 다소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방(0.05%)은 '신구간'이 임박한 가운데 제주의 상승세가 한풀 꺾이며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소폭 둔화됐다.

시도별로는 △제주(0.23%) △충북(0.15%) △대구(0.13%) △경북(0.08%) △경기(0.08%) △광주(0.07%) △서울(0.06%) △울산(0.05%) 등은 상승했고 ▽전남(-0.10%) ▽세종(-0.02%)은 하락했다.

매매가 상승률 0.06%를 기록한 서울은 4주 연속 상승한 가운데 강북(0.07%)지역과 강남(0.06%)지역 모두 지난주 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주요지역 등락폭은 노원구(0.15%), 동대문구(0.15%), 성동구(0.14%), 서초구(0.10%), 영등포구(0.09%), 구로구(0.07%), 광진구(0.07%) 등이다.

전세가격은 수도권에서 오름세를 주도하며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확대(0.10→0.12%)됐다.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 부족이 여전하고 집주인의 월세물량 전환 등으로 전세매물 부족이 지속된 가운데 재건축 추진에 따른 이주수요와 겨울방학 학군수요 등의 영향으로 수도권이 가격 상승을 주도하며 오름폭이 확대되는 모양새다.

수도권(0.18%)은 서울, 경기, 인천에서 일제히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되됐다. 특히 서울은 16주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방(0.06%)은 신규입주물량이 풍부한 세종과 전남의 하락세가 지속되며 지난주와 동일한 오름세를 나타냈다.

시도별로는 △경기(0.21%) △충북(0.18%) △서울(0.16%) △인천(0.14%) △제주(0.12%) △대구(0.12%) △광주(0.08%) △경북(0.07%) 등은 상승했고 ▽전남(-0.07%) ▽세종(-0.04%)은 하락했다.

서울(0.16%)은 상승세가 지속된 가운데 강북(0.13%)지역과 강남(0.20%)지역 모두 지난주 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주요지역 등락폭은 강동구(0.63%), 동대문구(0.26%), 성동구(0.25%), 송파구(0.23%), 강남구(0.22%), 서초구(0.22%), 노원구(0.18%) 등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감정원 #아파트가격 #아파트전셋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