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주택 월세 가격이 1년넘게 하락세를 지속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8개 시·도 주거용 부동산의 월세 가격은 3월 대비 0.2% 떨어졌다. 지난해 4월부터 13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은 0.3%, 지방광역시는 0.1% 각각 하락했다.

수도권은 신학기 및 이사철이 마무리되면서 수요가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서울(-0.3%), 경기(-0.4%), 인천(-0.2%) 모두 내림세였다.

지방광역시는 소형주택 신축이 늘고 오래된 주택 수요가 줄면서 전월 보합에서 하락세로 전환했다. 부산(-0.1%), 대구(-0.1%), 광주(-0.3%), 대전(-0.1%) 등 울산을 제외하고는 모두 떨어졌다. 울산은 0.1% 증가했는데 대기업 고용인구 증가로 수요가 일시적으로 늘었다는게 감정원의 설명이다.

주택 유형별로는 연립·다세대주택이 0.5% 하락했다. 이어 오피스텔(-0.3%), 아파트(-0.2%), 단독주택(-0.2%) 순으로 모두 하락했다.

월세가격동향조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www.r-one.co.kr)이나 국토교통통계누리(stat.molit.go.kr), 온나라부동산포털(www.onna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