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8개 시·도의 월세가격이 전달보다 0.1% 떨어져 8개월 연속 하락했다.

2일 한국감정원은 11월 8개 시·도의 월세가격이 전달보다 0.1% 떨어져 8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고밝혔다.

임대인의 월세 선호에 따라 월세로 전환되는 물량이 늘면서 수도권 월세가격은 0.1% 하락했고, 지방광역시는 보합세를 보였다.

수도권 중에서는 서울(-0.2%)과 인천(-0.3%)은 내렸고 경기(0.0%)는 보합이었다.

지방광역시 중에는 광주(0.1%)와 대전(0.1%)이 소폭 올랐고 울산(-0.1%)은 내렸다.

  ©뉴시스

주택유형별로 보면 연립·다세대(-0.3%), 단독주택(-0.1%), 오피스텔(-0.1%) 등 주택은 하락했고, 아파트는 2개월 연속 보합세를 유지했다.

수도권으로 범위를 좁혀도 아파트는 보합을 유지했으나 연립·다세대(-0.3%), 단독주택(-0.2%), 오피스텔(-0.1%) 등의 월세가격은 내렸다.

지방광역시는 아파트(0.1%)와 오피스텔(0.1%) 월세가격만 동반 상승했다.

월세이율은 8개 시·도 평균이 0.81%로 전달보다 0.01%포인트 내렸고 수도권이 0.80%, 서울이 0.76%로 각각 조사됐다. 서울 강남 11개 구의 월세이율은 0.74%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