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보건복지 관련 산업의 취업자 수가 지난해 말에 비해 15만5천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24일 한국통계진흥원에 의뢰하여 조사한 「2011년 상반기 보건복지관련 산업 일자리」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으로 212만7천명이 보건복지 관련 산업 취업자수는 212만7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보다 15만5천명이 는 수치다.

'보건복지관련 산업'은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을 비롯해, 이·미용업 등 개인서비스업, 의약품·의료기기 제조업 및 도소매업 등도 포함된다.

이는 같은 기간 동안 전체 산업에서 증가한 일자리 수 106만8천명의 1/6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복지부는 전했다

특히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 분야의 성장이 두드러졌는데, 이 분야 일자리는 지난해 연말보다 13만3천명이 증가한 128만 6천명으로 보건복지관련 산업내 일자리 증가의 85.7%를 차지했다.

또 업종별로는 보육시설업이 지난해 연말에 비해 일자리가 가장 많이 증가(49천명↑)했고, 병·의원(28천명↑), 사회복지관 등 그 외 기타 비거주복지 서비스업(22천명↑), 미용업(19천명↑) 순(順)으로 취업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보육시설 운영업 일반병의원 그외 기타 비거주 복지 서비스업 등 고용 증가 상위 3개 업종의 연령별 분포를 보면 30-40대의 고용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복지부 #보건복지산업 #취업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