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디셈버퍼스트 세미나
한국가족보건협회가 30일 오후 서초구 방배동 대한약사회관 강당에서 ‘2022 디셈버퍼스트 세미나’를 개최했다. ©최승연 기자

1988년 영국에서 시작해 올해로 35회를 맞는 ‘세계 에이즈의 날’(12.1)을 앞두고 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양유식 박사, 이하 한가협)가 11월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대한약사회관 강당에서 ‘2022 디셈버퍼스트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가협 양유식 대표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김지연 대표(에이랩)와 이 포럼을 주관한 서정숙 국회의원(국민의힘)의 환영사, 전병율 교수(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의 격려사, 발제 순으로 진행됐다.

양 대표는 개회사에서 “오늘 이 자리가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잘 알려주고 에이즈의 진실에 대해 잘 알려지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올해 개정 교육과정안은 동성애, 혼전 성관계 등 청소년들에게 좋지 않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대해 맞서 싸우는 한가협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오늘 세미나에서 실제적인 제안이 있으리라 생각하며 좋은 세미나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서 환영사를 전한 김지연 대표는 “올해도 어김없이 세계 에이즈의 날이 찾아왔다. 우리가 선한 일을 위해서 싸울 수 있다는 것은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하나님께서 기름 부으신 자를 세우신다고 하셨는데 우리가 그런 자들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세미나를 통해서 에이즈, 청소년 건강의 실체가 잘 알려지길 바란다”고 했다.

서정숙 의원
서정숙 의원(국민의힘)이 환영사를 전했다. ©최승연 기자

지난 2020년부터 이 세미나를 주관하고 있는 서정숙 의원은 “3년 연속으로 이 자리를 마련하면서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 오늘 이 자리에 오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HIV는 수치상으로 감소된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보건소에서 HIV 검사 신고 진료가 감소하였기 때문이다. 청소년과 청년 HIV 증가가 심각하다. 이를 의정활동을 통해 청소년 HIV 관련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격려사를 전한 전병율 교수는 “청소년들은 잘못된 성 인식으로 인해 HIV에 감염되고 있으며 잘못된 성 생활로 인해 감염되는 사례가 전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젊은 청소년들이 올바른 성문화를 알고 한가협이 이에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준명 교수
김준명 교수(연세대 의과대학 감염내과 명예교수)가 발제했다. ©최승연 기자

이어 김준명 교수(연세대 의과대학 감염내과 명예교수)가 발제했다. 김 교수는 “에이즈의 위험에서 청소년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전 세계적으로 봤을 때 에이즈는 1995년부터 작년까지 꾸준히 감소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90년대 중반부터 작년까지 꾸준히 상승세를 보인다. 주로 10~20대 청소년·청년이 감염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동성/양성간 성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그는 “외국에서도 젊은 층에서 HIV 감염이 증가하고 있으며 주요 감염경로는 동성간 성접촉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에이즈의 위험성을 얘기할 때 주요 전파경로인 동성애를 이야기 할 수 없는 이유는 국내에서 2011년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가 언론은 성적 소수자를 특정 질환과 연결 짓지 않도록 규정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언론이 동성애와 에이즈와의 관계를 보도하는 것이 금지되었다. 우리 청소년들은 간혹 TV나 영화에서 동성애를 주제로 한 드라마나 영화를 보는 경우 작품 속 동성애 자체가 아름답게 미화되어 정말 이루지 못할 사랑, 아주 애틋한 사랑으로 묘사되면서 동성애에 대한 막연한 호기심과 함께 동정이나 연민, 나아가서 동경까지 하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그는 “따라서 학교보건교육이 중요한데 최근에 서울시를 포함한 여러 개의 지자체가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면서 성소수자 학생인권 보호라는 명목으로 성적 지향을 차별금지사유로 포함하고 있으며 동성애를 정상적인 행위로 인정케 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학교보건교육을 통해서 교사가 학생들에게 동성애의 문제점이나 폐해, 나아가서 에이즈의 전파 행위로서 동성애의 위험을 가르쳐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혀 가르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했다.

끝으로 김 교수는 “우리 청소년과 청년들은 다가올 미래에 우리 국가와 사회의 주역이다. 따라서 그들이 얘기치 않게 에이즈에 감염되어 고통 받으며 살아간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국가적으로 커다란 손실이라 볼 수 있다. 따라서 청소년과 젊은층을 대상으로 특성화된 홍보와 교육을 더욱 강화해야 함은 물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교보건교육을 통해 올바른 성지식과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세미나에선 김준명 교수에 이어 박진권 대표(아이미니스트리-탈동성애자 모임), 조우경 대표(글로벌바른가치연구소), 김영만 대표(바움성품연구소)가 발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한가협 #한국가족보건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