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가 26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엔웹TV 캡처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가 26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엔웹TV 캡처

유엔을 찾은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가 지난 2020년 9월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이 대사는 26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참석,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의 상호 대화에서 "지난 2020년 9월 서해에서 비무장 한국 민간인이 북한 군에 살해된 사건을 개탄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2020년 9월 서해에서는 우리 국적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실종 후 북한군에 피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대사는 "북한이 모든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그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이 대사는 아울러 "우리 정부는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특히 나이가 든 가족들의 상봉 문제에 응답하기를 촉구한다"라며 "나아가 북한에 구금된 우리 국민도 잊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국제사회의 관심도 호소했다. 이 대사는 "국제사회는 북한에서의 인권 침해·유린을 종식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며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인권 상황 논의를 재개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 대사는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계속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동안, 북한의 가혹한 인권 침해·남용은 수십 년간 외면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내 전반적인 인권·인도주의 상황, 특히 여성·소녀를 포함한 취약한 주민들의 상황은 악화해 왔다"라며 "세계 지도자들이 북한 비핵화 달성 노력을 멈추지 않는 동시에 북한 인권 문제 대응 노력을 강화하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유엔안보리 #이신화 #북한인권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