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종합상황실에서 의료진들이 병상 CCTV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종합상황실에서 의료진들이 병상 CCTV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증가에 대비해 29일부터 중증 병상에 대한 재원 적정성 평가를 매일 실시한다. 부적합 입원 환자의 퇴실 이행 기간도 이틀에서 하루로 줄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부터 코로나19 중증병상 재원 적정성 평가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현재 주4회 실시하고 있는 중증병상 재원 적정성 평가 주기를 매일 실시하고, 평가 결과 재원 부적합자 퇴실 이행 기간을 2일 이내에서 1일 이내로 줄이는 것이 골자다.

이는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위중증 환자가 계속 늘고 있는 가운데, 중증도가 아닌 사람이 중증 병상에 입원하는 사례를 걸러내 병상 여력을 확보하고 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입원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는 581명이었다.

지난 24일(573명)부터 닷새째 500명대로, 지난 26일(575명)과 27일(579명)에 이어 또다시 재유행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지난 4월26일(613명) 이후 넉 달 사이 가장 많았다. 특히 정부는 향후 2~3주간 위중증 환자가 더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의 중증병상 가동률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1일 5.3%에 불과했던 중증병상 가동률은 이달 1일 30.6%로 증가한 데 이어 전날 43.2%까지 올랐다. 수도권 가동률은 40.1%, 비수도권 가동률은 49.7%다.

정부는 다만 퇴실 결정 후에도 환자상태 악화 등으로 중증병상 재원이 필요한 경우 의료기관이 제출한 소명자료 심사를 통해 계속 입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코로나19 전담 병상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코로나 #병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