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현지시각)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초청 갈라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국왕 내외와 악수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각)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초청 갈라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국왕 내외와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김건희 여사와 함께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한-호주 정상회담 후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리는 갈라만찬장에 김 여사와 함께 입장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골드 컬러 넥타이 차림, 김 여사는 흰색 드레스에 검은 구두 차림에 흰 장갑을 끼고 검은색 손지갑을 들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만찬장 옆에 마련된 사진촬영장에 먼저 입장해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들을 기다리던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악수를 나눴다.

윤 대통령이 먼저 스페인 국왕과 악수를 나눴으며 김 여사는 한발 뒤로 물러나 기다렸다 스페인 국왕 부인과 국왕 순으로 악수했다.

스페인 국왕은 윤 대통령에 "취임을 축하한다"라고 했고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고개를 숙여 감사를 표했다.

이후 김여사는 만찬장으로 먼저 향하고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참석 정상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기시다 일본 총리도 참석했으나 두 사람이 인사를 나누는 모습은 카메라에 잡히지 않았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입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과 인사를 건네고 곧바로 단상 중앙으로 향해 포즈를 취했다. 포즈를 취하기 직전 윤 대통령과 악수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악수한 첫 정상은 윤 대통령이었다. 지난달 한국에서 만난 두사람의 우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바로 뒤쪽에 자리했다.

나토 동맹국 파트너국 정상들은 단체 사진촬영을 마친 후 만찬장으로 이동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나토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