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이르면 10일 새정부 첫 국정원장으로 김규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내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9일 당선인측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선인이 오랫동안 김 전 차장에 대한 능력을 살펴왔고 국정원장 적임자로 낙점하고 발표만 남은 것으로 안다. 이르면 내일 발표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 전 차장은 외무고시(14회)를 거쳐 외교부 출신으로 주미대사관에서 근무한 북미통이다. 국방부 국제협력관도 거쳤다. 박근혜 정부 출범후 외교부 1차관, 외교안보수석, 국가안보실 1, 2차장 등 외교와 안보 요직을 두루 거쳤다.

대선 당시 윤석열 국민캠프에서 외교안보 특보를 지냈다.

당초 권춘택 전 주미국대사관 정무2공사, 이범찬 전 국정원 차관보, 한기범 전 국정원 1차장 등도 유력 후보군으로 알려졌으나 김 전 차장의 국제적 안목과 국가 정보 및 안보 업무 경험을 높게 사 최종 낙점 한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장 후보자도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 청문회를 통과해야 한다. 그러나 개인 신상, 도덕성 외에 대북, 정보 등 안보와 관련된 사안은 비공개로 진행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정원장 #김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