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BBC 방송 캡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에서 자행된 민간인 집단 학살 정황과 관련해 러시아의 전쟁 범죄 혐의를 거듭 주장하며 재판에 회부할 것을 요구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는 자국 안보를 보장해 달라고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 등 많은 국가 의회에서 화상 연설을 해왔지만 유엔 안보리 연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부차에서 벌어진 민간인 고문·살해 행위는 "테러리스트들의 행동과 다를 바 없다"며 "러시아인들은 단지 그들의 즐거움을 위해 민간인들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군은 사람들을 고의적으로 죽였다. 여성들과 아이들, 가족들을 살인했고 시신을 불태우려 했다. 사람들이 고문을 당한 뒤 뒤통수에 총을 맞고 숨졌다. 일부는 거리에서 총을 맞았다"며 살인, 고문, 성폭행 등 끔찍했던 잔혹 행위를 구체적으로 나열하기도 했다.

러시아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그는 "부차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보여주는 위성사진들이 있다. 결정적인 증거"라며 "완전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차 세계대전 이후 나치 전범을 심판했던 뉘른베르크 재판을 상기, "러시아군과 명령을 내린 자들이 전쟁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엔 안보리에는 우크라이나의 안보를 보장해 줄 것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안보리가 보장해야 할 안보는 어디에 있나. 평화는 어디에 있나. 유엔이 보장해야 한 안보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유엔헌장 1조 1항을 상기하고 싶다. 목적은 평화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의 전쟁 범죄에 대해 완전하고 투명한 조사가 이뤄지길 바란다. 세계의 다른 잠재적인 전범들에게 가장 큰 전범이 처벌될 경우 그들이 어떻게 처벌 받게 될 것인지를 보여 달라"고 피력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러시아 #전쟁 #안보리 #유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