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를 침공 중인 러시아가 날로 커지는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핵무기 사용 여부에 여전히 여지를 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으리라고 자신하느냐는 취지의 반복된 질문에 확답하지 않았다. 대신 자국이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사례를 언급했다.

그는 "우리에게는 국가안보개념이 있다. 이는 공개돼 있다"라며 "당신은 (국가안보개념에 적시된) 핵무기를 사용할 모든 이유를 읽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국가안보개념상 이유에 맞는다면 핵무기를 사용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특히 "만약 우리 국가의 존재에 관한 위협이라면, 이(핵무기)는 우리 (국가안보)개념에 따라 사용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국가안보개념) 문건에는 다른 이유는 언급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소련 붕괴 이후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모든 핵무기를 넘겼지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자국 영토 내에 핵무기를 보유할 가능성을 언급하기 시작했다는 주장도 내놨다.

진행자는 이에 '나는 푸틴 대통령이 세계를 핵 옵션에 두려워하도록 하고자 하는지 알고 싶다. 그는 (핵무기를) 사용할까'라고 재차 물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은 세계가 우리의 우려를 듣고 이해하게 하고자 한다"라고 답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우리는 수십 년 동안 세계, 유럽, 그리고 미국에 우리의 우려를 전달하려 해 왔다"라며 "하지만 누구도 우리에게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라고 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가 서구 국가에 의해 반(反)러시아화했다며 "이게 문제"라고도 했다.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우려와 관련, 이날 미국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자국 핵 태세를 변경하지 않았다고 거듭 확인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그러면서도 "우리는 이 잠재적인 만일의 사태를 지속해서 주시하는 중"이라며 동맹과 관련 대응 등을 협의하리라고 예고했다.

한편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푸틴 대통령이 어떤 성과를 거뒀느냐는 질문에는 "그는 아직 (원하는 성과를) 달성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이어 우크라 침공이 "사전에 수립한 계획과 의도에 엄밀히 맞게 진행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자국군이 민간 시설이나 민간인이 아니라 군사적 목표만을 상대로 작전을 수행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군은 민간 목표물을 타격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비무장화와 중립국화를 작전의 목표로 제시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러시아 #핵무기 #우크라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