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군이 16일(현지시간) 민간인 수백 명이 대피해 있던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극장을 폭격, 대규모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사진은 이 소식을 전하고 있는 가디언 기자의 트위터 게시물.
러시아 군이 16일(현지시간) 민간인 수백 명이 대피해 있던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극장을 폭격, 대규모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사진은 이 소식을 전하고 있는 가디언 기자의 트위터 게시물.

러시아가 16일(현지시간) 민간인 수백 명이 대피해 있던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극장을 폭격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마리우폴 시의회는 이날 러시아 군의 폭격으로 큰 피해를 입은 마리우폴 극장 사진을 게재했다. 이 극장엔 민간인 수백명, 많게는 1000명 이상이 대피해 있던 것으로 알려져 대규모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CNN은 사진 위치를 확인, 극장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사진은 폐허가 된 극장이 화염에 휩싸여 있는 것을 보여준다.

마리우폴 시장의 고문인 페트로 안드리우슈첸코는 "이 곳은 마리우폴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대피해 있던 가장 큰 대피소"라며 "잠정 데이터에 따르면 1000명 이상 있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사망자와 부상자 수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포격과 폭격이 끊이지 않아 잔해를 해체(수색 작업을) 하기 어렵다"고 부연했다.

가디언은 이 극장에 "어린이와 환자들이 많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시의회는 러시아 군이 "마리우폴 중심부에 있는 극장을 목적적이고 냉소적으로 파괴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민간인) 거주 지역이 계속 포격을 받고 있어 이 끔찍하고 잔혹한 공격의 (피해) 규모를 추정하는 것이 어렵다"며 사망자 수를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러시아 점령군이 민간인들에게 자행하고 있는 잔혹하고 냉소적인 수준을 묘사할 수 있는 단어를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여성, 어린이, 노인들이 적의 시야에 남아 있다. 이들은 비무장한 평화 시민들"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며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러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