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두 번째 TV 토론회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두 번째 TV 토론회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단일화에 전격 합의했다. 안철수 후보는 아무런 조건 없이 윤 후보를 지지하기로 하고 두 후보는 통합정부 구성·대선 이후 당대당 합당 등 단일화와 관련된 공동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야권 관계자는 3일 "윤 후보와 안 후보가 단일화에 이날 새벽 회동을 하고 단일화에 합의했다"며 "안 후보가 조건없이 윤 후보를 지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와 안 후보는 이날 오전 8시께 국회 정론관에서 단일화 성사 기자회견을 한다.

이날 두 후보는 기자회견장에서 공동선언문을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공동선언문은 '인수위원회 구성부터 통합정부 구성과 당대 당 합당까지 함께 협의해 역사와 국민의 뜻에 부응할 것이다'라고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후보의 단일화 성사는 2일 밤부터 3일 새벽까지 급박하게 진행됐다.

앞서 두 후보측은 단일화 결렬 책임을 두고 공방을 벌이면서 사실상 단일화가 물건너간다는 관측이 힘을 얻었다.

윤 후보측 장제원 의원과 안 후보측 이태규 의원은 중앙선관위 주관 마지막 TV토론회가 있던 2일 오후 9시께 회동을 하고 단일화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후보는 TV토론회가 끝난 뒤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으로 가서 이 의원을 만나 단일화 관련 이야기를 듣고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스튜디오에서 자정까지 촬영을 한 뒤 안 후보를 만나기 위해 이동했다. 두 후보는 보안 유지를 위해 경호원 없이 이동했다.

윤 후보, 안 후보, 장제원 의원, 이태규 의원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장 의원의 매형집에서 모여 회동을 진행했다.

두 후보는 그간 쌓였던 오해를 풀고 조건없는 단일화를 하기로 합의했다. 회동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시간은 2시간 반이었고 회동은 안 후보가 먼저 제안했다

장 의원과 이 의원은 3일 새벽 함께 공동선언문을 작성했다.

야권 관계자는 "그간 서로 거간꾼들이 많아서 혼선이 엄청 많았다"며 "서로 쌓인 오해를 풀고 자리나눠먹기 식이 아닌 가치연대 단일화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안철수 #단일화 #단일화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