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White House/Lawrence Jackso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독립 인정 등 조치에 대응할 자국 제재를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도네츠크·루한스크 독립 인정 및 평화유지군 파견 명령을 지목,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시작"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도네츠크·루한스크 독립 인정을 "우크라이나의 큰 덩어리를 잘라내겠다고 발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이 "무력으로 더 많은 영토를 차지하기 위한 근거를 세우고 있다"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런 행보를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국제 사회의 확실한 대응을 요한다"라고 했다. 이어 "(도네츠크·루한스크) 독립 국가 선언으로 러시아는 부정할 수 없이 우크라이나에 반(反)하게 움직였다"라고 했다.

이날 연설에서는 러시아의 행보에 대응한 미국의 제재가 공식 발표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대형 금융 기관 두 곳에 완전한 제재를 시행한다"라며 VEB와 군사 은행을 꼽았다. 러시아 국채도 제재 대상으로 지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는 서방 자금 조달로부터 러시아를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러시아는 더는 서방으로부터 돈을 마련할 수 없을 것이고, 우리 시장 또는 유럽 시장에서 신규 국채로 거래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인적 제재도 예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일부터 시작해 향후 며칠 동안 우리는 러시아 엘리트와 그 가족 구성원에게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며 "그들은 크렘린궁 정책의 부패한 이득을 공유한다. 그리고 고통도 공유할 것"이라고 했다.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가스관 사업 '노르트스트림-2'도 언급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행동 때문에 우리는 내가 약속했듯 노르트스트림-2가 진전할 수 없도록 보장하기 위해 독일과 함께 일해 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러시아가 다음 움직임을 고려한다면, 우리도 다음 움직임이 준비돼 있다"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침략을 계속한다면 추가 제재를 포함해 더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이날 연설에서 "미국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방위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을 계속 강화하고 안심하게 할 것"이라고 발언, 나토 방위 의지도 재확인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바이든 #대러제재 #우크라이나 #러시아 #푸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