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MBC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MBC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21일 열린 여야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이날 경제 분야를 주제로 열린 토론에서 이 후보는 '김만배-정영학' 녹취록 피켓까지 들고 나와 대장동 개발사업으로 윤 후보가 특혜를 입었다고 공격했다. 윤 후보는 "김만배, 정영학을 알지 못한다"며 "녹취록에는 '이재명 게이트'라는 말이 등장한다더라"고 맞받았다.

이 후보는 최근 공개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련한 '김만배-정영학' 녹취록이 적힌 피켓을 들고 공세를 벌였다. 피켓에는 "내가 가진 카드면 윤석열은 죽어" 등 김 씨의 발언이 적혀 있었다.

이 후보는 "안 보여드리려 했는데 꼭 보여드려야겠다"면서 "'윤석열은 영장 들어오면 주고. 윤석열은 원래 죄가 많은 사람이긴 해. 내가 가진 카드면 윤석열은 죽어"라고 녹취록을 읽었다.

이 후보가 녹취록을 거론하자 윤 후보는 "화천대유 어쩌구 하시면서 김만배와 정 회계사가 통화한 녹취록을 말씀하시는데 그 사람들은 이 후보와 훨씬 가까운 측근이고 저는 10년동안 본적이 없다"고 맞받았다.

이어 "정영학이라는 사람은 알지도 못하고 (녹취록에) 내용이 없지 않느냐"며 "제가 듣기로는 그 녹취록 끝 부분에 가면 김만배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말을 한다고 한다. 그 부분까지 다 포함해서 말씀하시는 게 어떻느냐"고 받아쳤다.

'이재명 게이트'라는 언급에 이 후보는 "'이재명 게이트'라는 말이 있다고요? 허위사실이면 후보 사퇴하시겠느냐"며 "그게 있었으면 지금까지 가만히 있었겠느냐"며 따져물었다.

이 후보는 "대장동 화천대유 '그 분' 관련해 그 분이 조재연 대법관이라는 게 확인돼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윤 후보님은 아무 근거도 없이 모든 자료가 이재명을 가리킨다고 페이스북에 써놓았다. 국민들 속인 건데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전혀 없다. 대장동은 3억5000만원 들고 간 사람들이 1조원 가까운 수익을 번 것이고 그 설계자와 승인권자, 수용권자가 바로 이 후보였다"며 "범죄자들끼리 떠들고 녹취한 것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 후보는 '김만배-정영학' 녹취록에 윤 후보가 등장하는 부분을 거듭 언급하며 "이 분들이 저에 대해서는 '내가 피해만 입었다. 괴롭힌 사람이다'라고 하고, 남욱은 '12년동안 씨알이 안 먹히더라' 정영학은 '우리끼리 돈 주고, 받은 거 이재명 암련 큰일난다. 비밀이다'라고 이야기하지 않느냐"며 "그럴 때 검사의 양심으로 누구를 의심해야 하느냐"고 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즉각 "당연히 후보님을 의심한다"며 "시장이 했으니까. 대한민국 국민들 모두 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저 사람들은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살아나갈 사람들인데 실체가 있으면 벌써 했을 것"이라며 "제가 이 자리에 서게 놔뒀겠느냐. 터무니 없는 이야기"라고 의혹제기를 일축했다.

이 후보는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이 공공개발을 시도해서 5000억원이 넘는 개발이익을 환수한 사례는 이게 처음"이라며 "녹취록 끝에 '이재명 게이트'라고 말했다는 건 책임질 거냐"고 따졌다.

그러자 윤 후보는 "저도 들었다. 언론에 나와서 '이재명 게이트 이야기가 있다. 그건 왜 보도 안 하느냐' 이런 걸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지는 신경전에 이 후보는 "왜 검사가 규칙을 안 지키느냐. 지금까지 이렇게 해왔느냐. 없는 사실 지어내 누구 카드 엮어서 기소하고, 그래서 사람 죽고, 무죄 많이 나오고 그랬느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대통령 그렇게 하시면 안 돼요"라고 쏘아붙이자 윤 후보는 "(이 후보가 대통령 되면 저를) 총장시킨다고 하셨다면서요"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두 당의 선거대책위원회도 장외 신경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법인카드 횡령 질문이 나오자 이 후보는 화천대유 김만배 녹취록 차트를 들이댔다"며 "법카 소고기 횡령에 대한 질문이었는데 왜 엉뚱한 답변을 하느냐. 역시 불법의전, 법카횡령, 대장동 비리 제발저림 증세가 심하시다"고 비꼬았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은 "윤 후보는 김만배씨와 정영학씨가 이 후보 측근이라고 말했는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 #TV토론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