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7일 오전 서울 글래드 여의도 호텔에서 열린 ‘G3 디지털경제 강국 도약을 위한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7일 오전 서울 글래드 여의도 호텔에서 열린 ‘G3 디지털경제 강국 도약을 위한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양당에서 단일화 관련 발언이 이어지는 데에 "이런 문제를 공개적으로 말한다는 것 자체가 진정성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안 후보는 7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진행된 'G3 디지털경제 강국 도약을 위한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안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말한 데에 "어제는 아니라고 했다가 오늘은 또 된다고 그랬다"며 "이런 문제를 공개적으로 말한다는 것 자체가 저는 진정성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전날 "국민의힘 선대본은 후보 단일화에 대해 거론한 적 없고 향후 계획을 논의한 바 없다"고 공지를 통해 알렸으나 이날 오전에는 태도를 바꿔 가능성이 있다고 거론했다.

안 후보는 민주당에서 거론하는 단일화설에 대해서도 "공개적으로는 그렇게 이야기하고 저희한테 미리 사전에 어떤 협의가 전혀 없다"며 "그래서 진정성을 느낄 수 없다는 말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당선을 목표로 뛰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ARS 여론조사 말고, 면접원 여론조사를 비교해보면 그렇게 큰 차이가 없다"며 "계속적으로 제가 어떤 사람인지, 그리도 제 도덕성은 물론 제 가족들 또한 여러가지 분야에 대한 정책적인 준비나 파악정도에 대해 국민께 제대로 알리겠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안철수 #윤석열 #단일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