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식품의약국(FDA)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집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paxlovid)를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팍스로비드'는 주사제가 아닌 세계 최초의 가정용 알약 치료제로, 코로나19 대응에 커다란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10월 화이자가 제공한 팍스로비드 알약.
미 식품의약국(FDA)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집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paxlovid)를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팍스로비드'는 주사제가 아닌 세계 최초의 가정용 알약 치료제로, 코로나19 대응에 커다란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10월 화이자가 제공한 팍스로비드 알약.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먹는 치료제)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의 치료제 '팍스로비드'는 이달 중순부터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화이자 팍스로비드의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효능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발표된 바는 아직은 없고 연구가 진행 중"이라면서도 "다만 현재까지의 정보로는 기전상 오미크론 변이가 단백 분해 효소 억제제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여서 효능이 유지될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했다.

식약처도 지난달 27일 화이자 '팍스로비드'를 긴급사용 승인하면서 "작용기전을 고려하면 다양한 변이에 대해서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질병관리청은 전날 화이자와 치료제 40만명분 추가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우리 정부는 화이자의 팍스로비드 76만2000명분, 머크(MSD)의 몰누피라비르 24만2000명분 등 경구용 치료제 100만4000명분을 확보했다.

머크(MSD)의 몰누피라비르는 아직 식약처의 긴급사용승인이 내려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긴급사용승인 검토가 선행된 뒤 도입 시기가 협의될 예정이다.

방역 당국은 다음주 중으로 경구용 치료제 도입 일정과 활용 방안, 투약 대상에 대해 정식 발표한다. 재택치료자 대상 경구용 치료제 처방 및 전달 방안도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마련 중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화이자 #경구용알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