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오전 한국거래소 개장식 일정 참석을 끝으로 이후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로 들어오고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오전 한국거래소 개장식 일정 참석을 끝으로 이후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로 들어오고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선대위 개편과 관련해 "여러가지 선거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건 오롯이 후보의 탓이고, 제가 부족한 것이고 국민들께 제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정말 깊이 사과도 드린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선대위 개편 관련 논의 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당 의원님들 포함해서, 관심 있는 분들은 선대위에 큰 쇄신과 변화가 있기를 바라고 계셔서, 저도 연말 연초 이 부분에 대해서 아주 깊이 고민하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모으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도 얼마 안 남았으니까 (선대위 총사퇴 결정이)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고, 신중하게 여러분들의 의견을 잘 모아서 빨리 결론을 내리고 우리 선거대책기구에 쇄신과 변화를 줄 것"이라며 "새로운 마음으로 심기일전해서 선거 운동을 하도록 그렇게 하겠다. 조금만 기다려 주시라"고 덧붙였다.

내일 모레 중으로 결정이 날 거냔 질문엔 "그러니까 그런 모든 것들이 오래 걸리진 않을 거다"고 긍정했다.

앞서 김종일 총괄선대위원장을 제외한 국민의힘 선대위와 소속 의원들은 이날 선대위 개편의 일환으로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선대위 #김종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