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은 21일 선대위 내 모든 직책을 내려놓은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해 "복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CBS 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이 대표가) 오늘 아침에 핸드폰으로 문자를 보냈다.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해서 전화를 해 '즉흥적으로 생각하지 말고 당 대표고, 더군다나 상임선대위원장이 참고 지나가야지. 깊이 생각을 하라'고 한 뒤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20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수진 최고위원이 실수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내가 당사자인 조수진 의원에 오늘 오전에 이 대표를 찾아가 정중하게 사과를 하고 문제를 풀자고 했는데 오전까지는 사과가 없이 지나갔다"며 "이 대표는 사과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그런 상황이 되니 점점 불쾌한 감정을 갖게 됐다"며 이 대표의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조 최고위원에 대해 "아무리 지금 선거철이라고 해도 위계질서가 있는 건데"라며 "후보 말만 듣고 다른 사람의 말은 안 듣겠다고 할 것 같으면 이 선대위 조직 자체가 제 기능을 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분명하게 얘기해고 조 최고위원이 좀 오버해서 이야기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가 대선을 포기한 해당 행위를 한 게 아닌가'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그렇지는 않다"며 감쌌다.

그는 "이준석 대표가 지금 상임선대위원장을 그만뒀다고 해서 당대표로서 대통령 선거에 대한 적극적인 역할을 안 할 수가 없을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의 앞으로 정치적인 생명도 내년도 대선을 어떻게 치르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선거가 실패하면 결국은 국민의힘 자체가 생존의 위협까지 느낄 수밖에 없다"며 "그러면 본인(이준석 대표)의 정치 진로 앞날도 별로 좋지가 않기 때문에 설사 지금 상임위원장을 그만뒀다고 해도 대통령 선거에 당대표로서의 역할은 충실히 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종인 #이준석 #조수진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