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당대표실에서 이준석 대표와 만나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당대표실에서 이준석 대표와 만나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선거대책위원회 내의 지휘 체계 문제로 갈등을 빚은 조수진 최고위원이 결국 선대위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조 최고위원은 21일 오후 페이스북에 "저는 이 시간을 끝으로 중앙선대위 부위원장과 공보단장을 내려놓는다"고 썼다.

그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과 당원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전날(20일) 오전 비공개 선대위 회의에서 "난 후보의 지시만 받는다"며 이 대표의 지시를 묵살하며 큰 마찰을 일으켰다.

조 최고위원이 즉각 자신의 잘못이라고 시인하며 갈등은 일단락되는 듯 보였으나, 그가 이 대표를 비방하는 내용의 영상을 기자들에 공유하며 이날 오전 논란은 다시 확대됐다.

이 대표는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라며 조 공보단장의 거취 결단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결국 기자회견을 열고 선대위 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사무실에서 그를 기다렸으나 결국 만나지 못했다.

조 최고위원은 당 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몇살 더 나이를 먹으면 지혜가 많아져야 하는데 이유를 막론하고 제가 정말 송구하게 됐다"며 사과했다.

전날 대면 사과를 하지 못한 경위에 대해선 "제가 이준석 대표가 어제 이야기한 인터넷 매체 대표, 기자 면담을 요청해서 각종 회의를 하고 면담까지 하고 오느라 (오후)3시 전에는 시간이 안 됐다"며 "그래서 제가 3시에 왔고 1시간 기다렸는데 간곡하게 뜻을 전했지만 시간이 잘 안 맞았다"고 설명했다.

조 최고위원은 "대선이라는 것은 대선 후보를 중심으로 치러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어제 그런 부분이 잘 전달되지 않고, 좀 잘 못 받아 드렸고, 그것 역시 제 불찰"이라고 자책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수진 #이준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