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대표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인기협 윤현규 사진공동취재단장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선대위에 합류한다. 이제 남은 건 윤 후보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담판이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18일 당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 전 대표가 (위원장으로 오는 게) 맞나'라는 질문에 "나는 수락한 걸로 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가 맡을 자리는 선대위 산하 후보 직속 기구인인 '화합혁신위원회'의 위원장이다. 당초 '국민통합위원회'로 지칭되던 이 조직은 호남과의 동행을 염두에 둔 기구다. 다만 선대위 내부 의논을 통해 조직의 이름은 변경된 것으로 보인다.

권 사무총장은 '국민통합위원회의 이름이 바뀌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화합혁신위원회, 그 이름이 더 나은 것 같다"고 귀띔했다.

윤 후보는 또 전날(17일) 김종인 전 위원장과 회동 후 정책 부분을 뒷받침할 새로운 조직이 필요하다는 조언을 반영해 선대위의 구성을 일부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 측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공지를 통해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이 생각하는 정책의 방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새로운 조직의 필요성에 공감했고 준비할 예정이다'고 공식적으로 알리기도 했다.

'김 전 위원장이 말한 정책 구상하는 기구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권 의원은 "주로 사회적 약자를 보듬는 기구"라고 답했다.

윤 후보 역시 이와 관련해 "원래 국민의힘 안에 있던 기구"라며 "이를 선대위에도 매칭시키자는 이야기가 우리도 있었다"고 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명칭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중진의원들과의 비공개 오찬 회동을 했다. 이날 회동에는 윤 후보와 권 사무총장, 주호영, 김태호, 윤한홍, 하태경 의원과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 등이 참석했다.

윤한홍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경선 끝나고 처음으로 서로 얼굴도 보고, 고맙다고 인사를 했다"며 큰 의미가 있는 자리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유정복 전 인천시장도 "편안하게 담소를 나눈 자리"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관심이 집중된 선대위 인선과 관련해 특별한 이야기가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태호 의원은 "서로 모여 미래를 봐야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선대위라든가 구체적인 인선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한길 #김종인 #권성동 #윤석열 #선대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