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8월 17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이날 회동은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사진=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측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8월 17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이날 회동은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의 주선으로 이뤄졌다.ⓒ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측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7일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마무리를 위해 부지런하게 뛰고 있다.

윤 후보는 당초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준석 대표를 만나기로 했으나 대표와의 회동을 통화로 갈음했다. 대신 같은 시간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선대위 인선 논의를 진척시켰다.

이 대표는 오후 4시께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의 일정이 시시각각으로 변하다보니 전화상으로 이야기를 했다, 자세한 (선대위) 구성안을"이라며 "선대위 구상에 대해 (윤 후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과 논의한 내용도 전달 받았다"고 했다.

그는 "저는 거의 대부분 (인선을) 동의했다. 이견이 없는 상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 막판 인선 조율이 끝났나'라는 질문에 "다른 당에 비교하자면 1차 구성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조율)된 게 아닌가"라고 답했다.

또 선대위 출범 시기에 대해서는 "발표 시점은 후보가 판단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시점은 "의견을 나눈 바가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 김 전 위원장까지 3인 회동에 대해 "오늘 저녁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했다.

이날 예정된 윤 후보와의 회동이 갑작스럽게 불발된 데에 일각에서는 '이준석 패싱'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두 사람의 만남이 예고된 가운데 오후 1시30분께는 이 대표가 당사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으나 윤 후보 측 관계자들은 후보가 당사에 없다고 전하며 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 대표는 "그건(이준석 패싱은) 해석의 영역이고 저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오전에) 지역 일정 하러 가는 길에 (윤 후보가) '오늘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나 뵐 것 같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럼 나중에 이야기를 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김종인 #국힘 #이준석 #선대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