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대신, 사랑나눔 희망나눔
 ©예장대신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총회장 이상재 목사, 이하 예장대신)이 ‘코로나19극복을 위한 희망 위로금’ 모금운동을 진행한다고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예장 대신은 “한 해만 잘버티면 끝날 줄로만 알았던 코로나 펜데믹이 언제 끝날는지 알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달으면서 지교회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다”며 “‘슬픔을 나누면 반이 되고, 기쁨을 나누면 배가 된다.'는 말이 있듯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교회들을 향한 고통의 분담이 절실히 요구되는 때”라고 했다.

이어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지교회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총회 임원회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위로금'을 모금하기로 결정했다”며 “비록 큰 지붕은 아니지만, 대신의 지붕이 그리 좋기에 개척정신으로 버텨온 동역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모금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작은 것이라도 좋다. 정성과 사랑이 필요하다”며 “대신의 힘은 작은 것을 모아 큰 역사를 만들어 간다. 복음의 현장을 힘겹게 지키고 있는 동역자들에게 희망이 되어 달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