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해외 학회 참석을 빙자해 두 딸과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임 후보 측은 “사실이 아니다”며 “국제학회 출장에 자녀를 동반한 적은 있으나 자녀 관련 비용은 모두 개인비용으로 지출했다”고 해명했다.

2일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임 후보자가 이화여대 교수로 재직했던 5년 간(2016~2020년) 참석했던 학회는 총 6회로, 약 4316만원의 경비를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지원받았다.

후보자가 참석한 학회 장소와 일시는 후보자의 장녀(28), 차녀(23)의 입·출국 날짜와 여러 차례 겹쳤다.

해당 학회는 미국 하와이, 일본 오키나와, 뉴질랜드 오클랜드,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휴양·관광지로 유명한 지역이다. 학회를 빙자한 외유성 해외학회 출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과기부·이화여자대학교 자료에 따르면 임 후보자는 2016년 7월10~13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하며 115만원의 경비를 지원받았다. 출입국 기록 확인 결과 임 후보자의 장녀 역시 같은 기간 일본으로 출국한 뒤 돌아왔다.

2018년 1월23~29일 미국 하와이 세미나에 참석했을 때 두 딸은 임 후보자보다 하루 먼저 미국으로 간 뒤 같은 날 귀국했다. 임 후보자가 하와이 학회를 가며 지원받은 금액은 1639만원이다.

2019년 1월 997만원을 지원받아 참석한 뉴질랜드 오클랜드 학회, 2020년 1월 900만원을 받아 참석했던 스페인 바르셀로나 학회 역시 임 후보자와 두 딸의 출입국 날짜가 유사하다.

학회 참석 후 제출한 결과보고서도 부실하다는 지적이다. 1600여만원이 지원된 미국 하와이 출장의 경우, 날짜별로 ‘학회참석’이라고 적은 내용이 전부다. 면담자, 수집자료, 출장결과 획득정보란이 작성되지 않았다. 다른 결과보고서도 대부분 작성란에 공란이 많고 ‘학회참석’이라고 적힌 내용이 전부인 것으로 밝혀졌다.

박성중 의원은 “임혜숙 후보자는 연구논문쪼개기 등 연구윤리 의혹이 제기됐고, 민주당 당적보유 등 각종 자격 논란에 이어 국가예산으로 가족과 함께 해외 학회에 참석하는 등 도덕성조차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임 후보는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학회 참석을 빙자해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임 후보는 “2016~2020년 동안 국제학회 참석을 위한 출장에 자녀를 동반한 적은 있으나 자녀 관련 비용은 모두 개인비용으로 지출했다”고 해명했다.

보도에서 제기된 출장비용은 참여 연구진의 출장비까지 모두 포함된 금액으로, 임 후보의 출장비는 6차례 총 2502만6000원이라고 했다.

임 후보는 또 “해당 국제학회에서 논문 발표를 하거나 학술대회를 주관(의장, 좌장)하는 등의 연구 활동을 직접 수행했다”며 “기사에서 언급된 출장보고서는 행정적인 출장증빙을 위해 온라인으로 입력하는 서식으로서, 해당 필드의 입력글자 수가 한정돼 있어 자세한 내용은 적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과기부 #임혜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