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인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LH 경기지역본부에 직원이 출근하고 있다.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전 LH 고위간부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휴일인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LH 경기지역본부에 직원이 출근하고 있다.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전 LH 고위간부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뉴시스

13일 오전 10시께 경기 파주시 법원읍 한 농장에 설치된 컨테이너 안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A(58)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A씨는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지난 2019년 2월 법원읍의 한 토지와 건물을 매입한 뒤 고속도로 IC 등 해당 지역에 대한 개발이 이뤄졌다는 부동산 투기 첩보를 입수하고 관련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었다.

A씨도 경찰이 해당 내용을 파악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실 확인 단계였던 경찰은 "A씨와 연락하거나 접촉한 사실은 없었다"고 밝혔다.

A씨가 사망한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A씨는 이날 새벽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휴대전화 메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숨지기 전 통화한 인물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전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서도 50대 LH 본부장급 간부 B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의 집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지역 책임자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투기 #땅투기 #LH #LH직원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