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훈장 동백장 받는 전종복·김순분씨 부부 ⓒ행정안전부 제공

평생 근검절약하며 모은 재산 30억 원을 가난한 이웃을 위해 선뜻 내놓은 노부부가 국민훈장을 받는다.

행정안전부는 "몸이 불편한데도 수십 년 동안 봉사를 이어온 개그맨 조정현씨를 비롯한 46명(팀)에게 국민추천포상을 수여한다"고 2일 밝혔다.

국민추천포상은 국민이 봉사·기부, 인명구조, 환경보호, 국제구호, 역경극복, 사회화합 분야에서 숨은 이웃을 추천하면 정부가 포상하는 제도다. 10주년인 올해는 2019년 7월 1일~2020년 6월 30일 추천 받은 755건 가운데 현지 조사, 국민추천포상심사위원회 심사, 국민 온라인 투표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다.

최고등급 훈장인 국민훈장 동백장은 근검절약해 모은 30억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바보의나눔 복지재단'에 기부한 전종복(81)·김순분(73) 부부에게 돌아갔다.

명위진(79) 대하장학회 이사장도 동백장의 영예를 안았다. 자수성가한 중견기업 대표인 그는 장학회를 설립해 12년간 100억 원을 기부하고 병원에 19억 원을 후원하는 등 미래 인재 육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국민훈장 동백장 받는 명위진씨 ⓒ행정안전부 제공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는 과일 장사 노부부 김영석(93)·양영애(85)씨는 2018년 고려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에 200억원 상당의 필지와 건물을 기부했으며 또 다른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도 기부하기로 했다.

서울 명동에서 50여 년 동안 구두 수선공을 하며 모은 재산 12억원을 기부한 명품수선 장인 김병양(84)씨 역시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는다. 개그맨 조정현(60)씨는 1999년 뇌출혈로 쓰러져 지체장애 2급 판정을 받았음에도 재난현장을 다니며 27년 동안 봉사하고 7400만원을 기부한 공로로 국민훈장 석류장을 받게 됐다.

행안부는 64년 동안 해녀로 살면서 모은 전 재산 1억원을 대학교에 기부하고 수십 년 동안 수시로 어려운 학생에게 장학금을 후원한 부금현(94)씨에게 대통령표창을, 40년 동안 이발관을 운영하면서 한빛맹아학교 학생과 시각장애인 대상으로 이발 봉사를 한 조길홍(67)씨에게 국무총리표창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11층짜리 주상복합건물 화재를 목격하고 즉시 건물 안에 들어가 화재 사실을 알려 200여 명을 대피시킨 사회복무요원 구교돈(23)씨는 국무총리 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

국민훈장 6명, 국민포장 7명, 대통령표창 15명, 국무총리표창 18명 등 수상자 46명에 대한 국민추천포상 수여식은 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리며 정세균 국무총리가 수상자들에게 훈·포장을 직접 달아주고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민추천포상 #국민훈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