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뉴시스
이주열 한은 총재 ⓒ뉴시스

한국은행이 25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0%로 유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비 위축 등 내수가 부진한 상황이지만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힘입어 수출과 설비투자가 호조세를 보이며 성장세를 견인할 것이라는 진단에서다.

한은은 이날 우리나라 실질 GDP성장률이 올해 3.0%, 내년 2.5%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11월 전망치와 같은 수준을 유지한 것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가 -1.0%로 2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지만, 올해는 역성장 충격에서 벗어나 3%대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세가 당초 예상보다 양호한 것은 사실이지만 민간소비 회복 속도가 더딘 점을 반영한 결과"라며 "앞으로의 경제 흐름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백신 접종이 어떻게 이뤄질지에 따라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기존 1.0%에서 1.3%로 0.3%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국제유가 상승, 국내 경기 개선세 등으로 물가 상승폭이 지난해보다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총재는 "물가 전망을 높인 것은 국제유가 상승 등 공급 측 요인도 있지만 앞으로 예상되는 완만한 경기회복 흐름을 반영한 것"이라며 "다만 1%대 물가상승률이 인플레이션을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내년 소비자물가상승률은 1.5%에서 1.4%로 하향 조정됐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은 #한국은행 #성장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