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이호경 팀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한신 구성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신대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는 16일 10시 오산캠퍼스 장공관 총장실에서 ‘이호경 팀장 발전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기부금은 2천만원이다.

26년 동안 한신대학교에 근무하고 올 2월에 명예퇴직하는 이호경 팀장은 2천만원을 기부하며 “그동안 한신대에서 근무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많은 젊음의 추억이 깃든 학교를 떠나니 아쉽다”며 “한신대의 발전과 인재양성을 위해 뜻깊게 쓰이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규홍 총장은 “지금까지의 삶을 뛰어넘어 더욱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며 “한신대에서 열심히 일한 만큼 하나님은 새로운 길을 열어주실 것이다. 한신에 청춘을 묻고 열정을 쏟은 만큼 한신대는 글로벌 평화리더를 양성하는 100년 대학을 향해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며 명예로운 퇴직을 축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호경팀장 #한신대 #명예퇴직 #기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