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이재영(왼쪽), 이다영 ⓒ흥국생명
흥국생명 이재영(왼쪽), 이다영 ⓒ흥국생명

과거 '학교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재영과 이다영(이상 흥국생명)이 태극마크를 달 수 없게 됐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5일 이재영과 이다영의 징계 내용에 대해 밝혔다.

협회는 실무회의를 거쳐 징계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서 학교 폭력 가해자들은 국가대표 선발에서 제외한다는 뜻을 전했다.

조용구 협회 사무처장은 "흥국생명에서 자체 징계도 내리고, 협회와 협력 관계인 한국배구연맹도 징계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협회는 국가대표 선발에 있어 학교 폭력 가해자는 무기한 제외하는 방향으로 정리했다. 오늘 오후 4시께 보도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협회는 국가대표 감독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전달할 계획이다.

조 사무처장은 "임도헌 감독 뿐 아니라 라바리니 감독에게도 전달할 것이다. 선수 선발에서 제외돼야 하니까 대표팀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감독과도 신속하게 이 내용을 공유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흥국생명은 15일 이재영과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발표했다.

흥국생명은 "지난 10일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선수 시절 학교 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피해자분들께서 어렵게 용기를 내 피해 사실을 밝혀주셨다. 피해자분들께서 겪었을 그간의 상처와 고통을 전적으로 이해하며 공감한다"고 전했다.

이에 앞선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들은 자신들의 행위가 드러나자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도 여론의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결국 이들은 구단과 협회의 징계를 피하지 못했다. 한국배구연맹도 징계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배구 #이재영 #이다영 #학폭 #국가대표제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