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성 목사
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성 목사
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성 목사
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성 목사
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정 목사 설교
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성 목사
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성 목사
©그래픽=강은주 기자

[기독일보=카드묵상] 사랑한다는 말이 어떻게 하면 가장 잘 통할 수 있을까?

목사님이 자기를 사랑한다고 느낄 때 하나님의 사랑을 더 잘 느끼게 되겠기에 가나안교회의 중고등부 학생들과 함께 활동을 하게 됐을 때 열심히 '이메일'로 의사소통을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메일이 통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직접 '전화'를 하면서 이런저런 대화를 시도해보았습니다. 학생들이 나보다 더 바쁜지 전화통화도 별로 만족스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시도한 것이 핸드폰으로 '텍스트'를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직통이었습니다. 텍스트를 보내면 약 1분 안에 답장이 옵니다. 거기에 덤으로 부모님들이 저에게 "우리 아이가요, 목사님이 텍스트 보낸다고 신기해 하고 좋아해요!" 하며 기뻐하는 소리를 듣게 되었습니다.

드디어 학생들에게 가장 잘 통하는 사랑의 언어를 찾게 된 것입니다.

성경을 펼치면 하나님이 "내가 너를 사랑한다!"는 말이 꽉 차 있습니다.

그런데 그 말을 잘 알아듣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사람도 많습니다.

하나님은 아담 가족과 잠시 '직접 대화'를 하셨지만 자손대대로 내려가면서 그 길이 막혔습니다.

노아의 홍수 후에 하나님은 다시 아브라함에게 '직접 대화'를 시도하셨습니다.

사람들은 잘 듣다가도 못들은 척 했고, 스스로 귀를 막아버렸습니다. 그러자 모세와 같은 중재자를 통해 '중재 대화'를 시도했지요.

그래도 너무 많은 사람들이 딴 길로 가자 '율법'을 통해 대화하셨습니다.

그러나 결국 율법으로 사랑의 언어를 삼기에는 무리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우리와 똑같은 육체를 가지고 오셔서 사람들의 쉬운 언어로 하나님 나라를 보여주셨습니다.

그리고 마침내는 '십자가'와 '부활'로 하나님의 사랑을 전해주셨습니다.

이 언어들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힘있게 통하게 되었습니다.

사랑의 언어를 찾는 것은 시행착오가 있습니다. 그것을 배우는 것은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새로운 방법을 찾아갈 때 언젠가 "와우! 바로 이것이구나!"하는 날이 올 것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인연합감리교회 #홍혜성목사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