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균 목사
홍석균 목사

본문 : 베드로전서 5장 8-14절

본문은 베드로전서의 마지막 부분이다. 이 말씀은 로마의 핍박 가운데 있는 성도들에게 주는 메시지였다. 그래서 이 말씀은 오늘날 위기 가운데 있는 성도들에게도 신앙적 지침을 주기도 한다. 사실 세상은 교회를 초대교회 때부터 박해하거나 회유해 왔었다. 예수를 믿는다는 이유로 불합리하게 대했고, 거짓 교리로 교회를 흔들어 댔다. 이 모습을 베드로 사도는 8절 후반절에 이렇게 표현했다.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 당시 성도들은 이 비유를 들을 때 공포심을 피부로 느꼈을 것이다. 왜냐하면 이 비유는 그들의 현실에서 일어나는 사건이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원형 경기장에서 죄수들이 사자의 밥이 되는 것을 보았다. 살이 뜯기고 내장이 씹히고, 뼈마디가 절단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보았다. 그래서 베드로 사도는 우는 사자와 같이 두루 삼킬 자를 찾는 마귀의 공격 앞에서 어떻게 믿음을 지켜가야 할지를 엄중하게 말한 것이다.

첫째는 ‘근신하라’고 말한다. 근신하라는 말은 ‘be careful’(조심하라)의 의미가 아니다. ‘self-control’(자기 통제력)을 뜻한다. 마귀를 이길 수 있는 힘은 외적인 힘을 기르는 것이 아니라 내공을 쌓는 것이다. 내공은 자기 통제력을 말한다. 사단은 끊임없이 우리의 신앙을 위협해 온다. ‘신앙이 밥 먹여 주는 것 같아? 믿음이 이길 것 같아? 제발 꼰대처럼 굴지 마.’ 그 때 신앙인은 그러한 위협 앞에서 자신을 통제해야 한다. 흔들리지 않고 마음을 지켜야 한다. 또 우리를 멸망시키는 유혹거리와 쾌락의 요소들이 도처에 깔려 있다. 이때도 자기 통제력이 있어야 한다. 먹고 싶다고 먹고, 즐기고 싶다고 탐닉하게 되면 마귀는 기다렸다는 듯이 우리의 영혼을 앗아 갈 것이다.

둘째는 ‘깨어 있으라’이다. 깨어 있으라는 말은 ‘wake up’의 의미가 아니다. ‘alert’로서 알림기능을 설정하라는 뜻이다. 사단의 공격이 오면 즉각적으로 알람기능이 작동해야 한다. 적이 쳐들어올 때 파수꾼은 나팔을 불지 않는가? 나팔은 알림 기능을 뜻한다. 요즘 코로나가 발생하면 알람이 울린다. 때로는 불편하게 들린다. 그러나 알람소리를 들으면 ‘아차 조심해야지’ 경계하게 된다. 마찬가지 사단이 미혹해 올 때 내 안에서 알림기능을 작동해야 한다. “이것은 보지 말아야 할 것이다. 가지 말아야 할 곳이다. 거부해야 할 것이다.” 알람기능이 필요하다. 왜인가? 우리의 생명이 달린 문제이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를 위협해 오는 사단의 공격 앞에 미혹되지 않고 자기 통제력과 알람기능이 잘 작동해서 넉넉히 이겨내길 축복한다.

셋째는 '인내하라'고 말한다. 사실 자기를 깨어 근신하고 깨어 있다 할지라도 시간이 지날수록 지칠 수 있다. 그래서 베드로 사도는 또 다른 처방을 내린다. 그것이 바로 인내이다. “자기의 영원한 영광에 들어가게 하신 이가 잠깐 고난을 당한 너희를 온전하게 하시며 굳건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하게 하시리라”(10절). 왜냐하면 미래의 영광을 생각하면 지금의 고난은 너끈히 이겨낼 수 있기 때문이다.

저는 어릴 때 가난했기 때문에 어머니가 일을 나가셔야 했다. 비록 5~6살 때였지만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부모님은 일하러 가셨고, 누님은 학교에 갔었다. 그러나 나는 유치원을 다닐 수 없는 형편이었기 때문에 덩그러니 집에 있어야 했다. 혼자 밖에 나가는 것이 위험해서 고작 집 앞에 있는 놀이터만 갈 정도였다. 그런데 어머니가 출근하실 때면 혼자 있는 제가 안쓰러워, 항상 과자를 사 먹으라고 50원, 100원을 주셨다. 그러면 저는 그 돈으로 새우깡을 하나 샀다. 그리고는 반을 나눈다. 당시 오전 정규방송이 10시에 마쳤는데, TV에서 애국가가 나올 때까지 반만 먹었다. 그리고 반은 오후에 먹어야 했다. 오전에 다 먹어 버리면 오후에는 먹을 게 없기 때문이다. 어린 나이에 한 번에 먹어 치우고 싶은 유혹도 있었다. 그러나 어떻게 자기 통제력을 가지고 인내할 수 있었을까? 어머니가 오시면 저를 반갑게 안아 주시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때까지는 참을 수 있었다.

성도의 삶도 동일하다. 지금 겪고 있는 고난이 힘들지만 고난의 전부가 아니다. 고난의 끝이 있고 반드시 주님이 오셔서 위로하실 것이다. 영광 가운데 우리를 건져내실 것이다. 코로나의 상황도 마찬가지이다. 지금 우리는 긴 고난의 터널을 보내고 있다. 그 어둠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동굴과 터널의 차이가 무엇인가? 동굴의 끝은 막혀 있지만 터널의 끝은 광명의 빛이 비취고 있다는 사실이다. 힘겨운 코로나의 시간이 지나면 다시 영광의 빛이 비췰 것이다. 인내하며 기다리자. 초대 교회 성도들이 극심한 박해 가운데 카타콤에서 신앙을 지켰고, 골방에서 예배하며 인내했다. 이처럼 고통의 시간도 반드시 끝날 것이다. 지금 우리가 골방에서 드리는 예배, 중심을 지키는 믿음을 포기하지 말고 인내하며 기다리길 바란다. 우리의 오랜 기도의 제목도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불러 봐도 하나님께서 침묵하시는 것 같다. 그러나 하나님은 침묵하시는 것이 아니라 그 침묵으로 나를 만들어 가시는 것이다. 우리가 인내의 싸움을 싸워갈 때 하나님께서 함께 우리와 싸울 것이다. 이 전쟁이 최후 승리가 보장된 전쟁임을 확신하고 넉넉히 이겨내시길 축복한다.

홍석균 목사(한성교회 청년부디렉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홍석균 #홍석균목사 #한성교회 #대학청년부 #청년선교 #청년부설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