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종부 목사
 화종부 목사 ©기독일보DB

남서울교회 화종부 목사가 최근 교회 홈페이지에 ‘코로나19 시대를 사는 교우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화 목사는 “처음 코로나19 사태를 맞았을 때, 우리는 막연히 빨리 이 시기가 지나가고 다시 원하는 대로 모이고 마음껏 예배하며 교제하는 그 날을 사모했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갈수록 이 시기가 더 길어질지 모른다는 막연한 두려움이 점점 현실화 되는 것 같은 아픔이 밀려온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섣부른 결론으로 달려가 우리의 죄를 회개해야 한다든지, 혹은 전도를 위한 좋은 기회로 맞아야 한다는 말에 머물지 말고 겸손히 아픔을 함께하며 애통하며 기도하는 자리로 나아가야 한다”며 “우리가 다 헤아릴 수 없는 하나님의 깊은 사랑과 은혜를 신뢰하면서 변함없이 신실하시고 그 백성을 사랑하는 하나님께 나아가 애통한 심령으로 이 아픈 현실을 가슴에 품고 우리의 아픈 마음을 아버지 하나님 앞에 쏟아놓아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눈을 들어 우리보다 더 약하여 아프고 고통 받는 이웃들의 필요를 보고 그들을 사랑으로 섬기는 선을 행해야 하겠다”며 “과거에도 이런 유행병들이 생겼을 때 무수한 사람들이 자신의 안전을 위해 산으로, 들로, 안전한 곳으로 피해 도망할 때 자신의 자리를 지키고 이웃을 섬기고 돌보았던 사람들은 다름 아닌 성도들이며 교회였다”고 했다.

더불어 “우리 역시 이 시기가 빨리 지나가기만을 기다리기보다 주변을 돌아보며 사랑을 행하고 선을 베푸는 삶을 살아야겠다”며 “이런 때일수록 가난한 자들은 더욱 고통을 심하게 겪게 되고 병든 자들과 가련한 자들은 더 많은 질고를 경험하게 된다”고 했다.

그는 “정치 지도자들이 그들을 돌보는 정책과 제도를 세우지 못하고 체제의 안정과 자리의 안위만을 구하는 일이 없도록 기도해야 한다”며 “정작 섬기고 도와야 할 이들을 제대로 돕지 못하여 더 큰 고통과 좌절이 약한 자들에게 이르지 않도록 깨어 기도하며 지도자들이 제대로 된 정책을 펴도록 파수꾼 역할을 신실하게 감당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록 회집과 대면이 여전히 어려운 때이지만, 가능한 이들은 회집을 통해서, 조금이라도 어려움이 있는 이들은 Zoom과 다양한 매체를 통해 서로 돌아보며 사랑과 선행을 격려함으로 서로 붙들어주고, 서로 세워 믿음으로 살고 행하기를 힘써야 하겠다”며 “기회가 가능할 때까지 수동적으로 기다리지만 말고 방역 당국이 요청하는 일들을 충실히 잘 준행하며 그 가운데서 행할 수 있는 바를 신실하게 행함으로 속히 우리 모두의 소망이 응답되는 일이 일어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어려운 시기이지만, 이전이나 지금이나 우리의 힘은 오직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시며 그분을 더 알고 사랑하는 것이 우리 모두의 유일한 소망임을 다시 한 번 확실하게 선언하며 고백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화종부목사 #남서울교회 #칼럼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