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독감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오리농장 살처분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뉴시스

전남지역은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인해 8일 만에 전체 오리의 32%를 살처분했다.

 

3년 만에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의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데다 확산세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방역당국이 차단방역에 애를 먹고 있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5일 영암군 시종면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후 8일 만인 이날 현재까지 발생지가 6곳으로 늘었다.

지난 9일 나주시 세지면 육용오리 농장에 이어 10일 나주의 오리 도축장에서도 고병원성 AI가 확진됐다.

11일에는 장성 종오리 농장, 13일에는 영암군 덕진면 육용오리 농장 2곳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가 각각 확진됐다.

현재까지 6곳에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47농가에서 사육 중인 오리 162만마리를 살처분했다.

올해 전남지역의 오리 사육농가는 267가구에 500만 마리로, 현재까지 전체 오리의 32.4%를 살처분했다.

2014~2015년에는 13개 시·군에서 107건의 AI가 창궐해 191농가에서 378만7000마리의 닭·오리를 살처분했다. 피해금액만 607억원에 달한다.

2016~2017년에는 10개 시·군에서 36건의 조류인플루엔자가 116농가를 휩쓸어 213만8000마리의 가금류를 살처분했고, 피해금액은 318억원이 됐다.

2017~2018년에는 5개 시·군에서 11건이 발생해 40농가 81만2000만리를 살처분했고 피해금액은 203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는 기존과 달리 뚜렷한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고, 가금류에서 폐사·설사·산란율 감소 등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무증감 감염이 지속되고 있어 선제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남도는 농장 내 바이러스 유입 방지를 위해 농장별 4단계 소독을 하고 있으며, 자치단체 공무원들이 종오리농장별로 전담해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농장 간 수평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사람과 차량 이동을 제한하고 있으며, 농장별로 방역초소를 설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방역당국 #조류인플루엔자 #AI #전남 #오리농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