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전인 2010년부과 비교해 올해 출간된 여성 작가의 에세이의 출간 종수가 늘고 판매량도 증가하는 등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서점 예스24가 10일 공개한 2010년과 2020년의 여성 에세이 분야 도서 판매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올해 여성 에세이 출간 종수는 76권으로 2010년 35종에 비해 117.1% 증가했다. 판매량도 2010년 3만8200권보다 134.7% 늘어난 5만8704권이었다.

올해 여성 에세이 분야 베스트셀러 20위를 살펴보면 여성의 고정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주체적인 한 어른으로 성장하는 이야기가 대부분 순위권에 들었다.

 

여성 에세이
(왼쪽부터) 2020 여성 에세이 분야 1, 2, 3위 도서 ©왼쪽부터, 열린책들, 어크로스, 문학동네

또 시대 흐름에 따라 변화된 여성들의 삶의 모습을 담은 도서들이 주목받았다. 결혼이라는 제도를 벗어나 새로운 형태의 가족을 이룬 여성들의 삶을 다룬,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7위), 할머니의 인생 2막 도전기를 조명한 '진짜 멋진 할머니가 되어버렸지 뭐야'(8위), '할매들은 시방'(16위) 등이다.

 

이와 함께 강한 사람으로 성장하기 위해 몸과 마음의 단련을 강조한 도서 ▲근육이 튼튼한 여자가 되고 싶어(11위) ▲마녀체력(12위) ▲아무튼, 산(10위)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 축구(14위) 등이 있었다.

이에 비해 2010년에는 성공한 커리어 우먼이 전하는 조언을 담은 도서와 성별 불평등과 결혼 및 육아 등 여성의 고정적 성역할에 대한 고민과 조언을 다룬 도서들이 주를 이뤘다.

주요 구매 연령층은 2010년에는 20대(30.6%)와 30대(36.0%), 2020년에는 30대(32.4%)와 40대(35.3%)로 나타났다. 구매자 성비 역시 변화해 2010년 남녀 3 대 7 비율에서 2020년 2 대 8 비율로 여성 독자 비중이 10%가량 높아졌다.

김태희 예스24 에세이 MD는 "올해 인기를 끈 여성 에세이의 주요 키워드는 '비혼', '혼자 잘 살기'이다. 3040 비혼 여성의 증가 추세에 맞물려 관련 도서에 대한 출간 및 판매량 증가, 3040대 여성 구매자 증가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혼', '혼자 잘 살기' 트렌드가 3040 여성들이 추구하는 삶의 방식으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는 만큼, 일과 삶 사이에서 균형을 잡고 나 자신에 초점을 맞춰 건강하게 삶을 즐기는 여성들의 이야기가 앞으로도 꾸준히 독자들의 응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여성에시이 #예스24 #도서 #페미니즘 #여성 #여성작가 #배움의발견 #요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