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교회 동영상 캡쳐

이찬수 목사(분당우리교회)가 13일 주일예배 설교를 통해 잃어버린 한 영혼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되찾길 바라고, 나아가 "그들이 성장해서 또 다른 제자가 될 수 있도록 하는 일에 교회가 온 힘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했다.

이 목사는 '예수님의 마음을 회복할 수 있다면'(눅 19:11-27)이라는 제목으로 전한 설교에서 "지난 한 주간 예수님의 심정을 헤아리기 위해 마음을 많이 쏟았다. 여러 번 자책하며 질문했다. 나는 어디에 에너지를 쏟고 있는가. 분당우리교회와 한국교회는 어디에 온통 에너지를 쏟고 있는가"라며 "세상은 지금 교회와 목사, 성도들이 맛 잃은 소금, 빛 잃은 존재가 됐다고 비난하고 있다. 교회가 빛을 잃은 초라한 존재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를 물었다.

이어 이 목사는 "잃어버린 한 영혼을 찾는, 오늘날 교회가 진짜 해야 할 일에 온통 마음을 쏟는다면 맛 잃은 소금이라는 비참한 평가는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라 스스로 답하고, “이런 의미에서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중단되고 성도들이 교회에 와서 예배도 드리지 못하는 가슴 아픈 현실이지만, 오기가 생겼다”며 “비록 성도님들이 예배당에 들어오지도 못하지만, 이번 2학기에 해야 할 일을 하나도 남김없이 그대로 해내길 원한다”고 했다.

그는 먼저 2주 후 특별새벽기도회에 대해 "그동안 새벽 2시부터 줄서 기다리고 3시 반이 되면 일대가 마비되는 외형적인 부흥이 기쁘고 감사했다"고 고백하고, "이번 부흥회는 각자 가정에서 조용히 드리는 기도회가 되더라도 잃어버린 한 영혼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되찾는 새벽기도 되길 원한다”고 했다.

또 10월 2~3주 예정된 '새생명 축제'에 대해 "많은 분이 올해는 건너뛰자고 하셨고, 저도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지만, 잠깐이라도 그런 생각을 했던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새생명 축제는 사람 몇 명을 모시고 왔느냐 하는 결과의 문제가 아니다. 코로나 상황이 있든 없든, 주님께서 그렇게 소원하는 잃어버린 한 영혼에 대한 마음을 되찾고 헤아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내가 품고 기도해야 할 잃어버린 한 영혼이 누군지, 몇 명이나 되는지 마음을 품고 주님의 심장을 갖고 헤아리자"고 했다.

미자립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걱정도 함께 했다. 이 목사는 "말씀을 묵상하다 미자립교회 수많은 목사님, 사모님, 사역자들이 떠올랐다"고 말하고, "저희 같이 큰 교회는 별 타격이 없다. 있어도 표시도 안 난다”며 “하지만 정성을 다해 15~20명과 지하상가에서 예배드리고 섬기는 교회들은 휘청거리고 있을 것이다. 오늘 그분들을 예수님께서 진짜 마음으로 칭찬하실 것"이라 했다.

또 코로나 사태에 대해서는 "코로나로 우리 민낯과 밑바닥을 드러내게 하신 수치의 사건을 통해, 이를 어떻게 잘 극복하고 성도들을 잘 유지할까 하는 현상 유지에 관심을 둘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의 관계를 점검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 목사는 설교 중 '일만 성도 파송 운동' 청빙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외부 목회자 청빙을 공정하게 진행하려고 ‘투트랙’으로 심사단을 꾸렸다"고 설명하고, "외부 목사님과 교수님 6분을 모셔서 '멘토단'으로 이름 붙이고 전권을 넘겼다"며 "또 다른 하나는 우리 교회 부교역자들 나이 순으로 6명 뽑아 '헬프단'으로 이름붙였다. 두 팀이 서로 교차하면서 철두철미하게 과정을 거치게 했다”고 했다.

또 "최종 후보를 20명 정도 선정해 15명을 세우면 좋겠다고 생각는데, 결과에 당황했다. 당회에 천거할 최종 후보로 10명 미만을 추천하신 것"이라 밝히고, "자격이 없다는 뜻이 아니라, 멘토단과 헬프단에서 분당우리교회 성도님들을 잘 섬기기에 가장 적합한 분들을 모셔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 보니 숫자가 적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머지 분들을 어떻게 천거하나 고민하는 가운데, 지난 주간 제가 최종 후보들과 마지막 인터뷰를 하면서 마지막에 이런 말씀을 드렸다. '지금 한국교회를 살릴 전사를 뽑는 게 아니라, 그저 분당우리교회 성도님들을 주님이 맡겨진 양떼를 위해 온 정성을 다하시듯 섬길 담임목사를 찾고 있다'고"라 말한 후, "마지막에 충동적으로 말씀드렸다. '당신들 앞에 무릎을 꿇고 싶은 심정'이라고. '정말 좋은 목사님이 되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이어 "우리 성도님들이 무슨 죄가 있나. 너무 불안해하신다. 시간이 지나고 ‘우리가 불안해했던 것이 모두 기우였다’, ‘이렇게 좋은 목사님들이 섬겨 주실 줄 알았다면’ 이렇게 되게 해달라"고 말씀드렸다면서, 그러자 면접자들이 "정말 그렇게 되도록 은혜를 구하겠다"고 울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목사는 "잃어버린 한 영혼을 위해 십자가의 자리까지 가신 주님처럼, 그렇게 가면 되는 것 아닌가"라 말하고, "잃어버린 한 영혼을 찾는데 관심을 기울여야겠지만, 그렇게 찾아져 교회에 모여있는 백성들을 온 정성 다해 섬기고, 그들이 성장해서 또 다른 제자가 될 수 있도록 하는 일에 교회가 온 힘을 쏟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