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기독교계 목회자에게 적극적인 방역준수를 요청하는 시간을 가졌다.
28일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기독교계 목회자에게 적극적인 방역준수를 요청했다. ©전북도 제공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28일 전북 기독교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는 전라북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황철규 목사, 전주시기독교연합회장 배진용 목사, 군산시기독교연합회장 이일성 목사 등 도내 개신교 대표 12명이 참석했다.

송 지사는 이날 도 재난상황실에서 “성숙한 방역의식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사태를 신속하게 극복해 하루 속히 정상적인 신앙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기독교계 대표님들께서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송 지사는 “코로나19 청정지역 전북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교인과 교회를 비롯한 도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현장예배를 비대면 온라인예배로 전환하고 각종 대면 소모임과 행사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미뤄달라”며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고 언제, 어디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는 위협으로 다가왔다. 모두가 공동체 의식을 발휘해 한마음으로 바이러스 위기에 맞서야 할 때”라고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목사들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당국의 권고를 적극적으로 준수하겠다”고 했다.

현재 전북도는 지난 23일부터 도내 전체 종교시설에 비대면 종교행사를 적극적으로 권고하면서, 정규예배 외의 모든 대면 모임을 금지하는 집합제한 명령을 내린 바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