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 예배와 비대면 예배, 적어도 코로나19가 국내에 확산되기 전까지 이런 용어를 들어본 적이 없다. 신학자들조차 개념 정리를 제대로 한적 없는 새로운 예배 방식을 놓고 지금 가장 혼란스러운 곳은 일선 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다.

비대면 예배란 말 그대로 교인들의 얼굴을 마주 보지 않고 드리는 예배방식이다. 즉 교인들이 예배당에 나오지 않고, 예배드리는 현장을 영상에 담아 인터넷 온라인에 접속한 교인들이 각 가정과 장소를 불문하여 예배에 참여하는 것을 말한다. 정부가 지난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과 수도권의 모든 교회들에 예외없이 대면예배를 금지하자 대부분의 교회들이 이 방식을 취했다.

예배 방식을 놓고 오늘 한국교회 안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은 첫째, 비대면 예배를 예배로 볼 수 있느냐 하는 신학적이고 원론적인 문제와 둘째, 비대면 예배를 언제까지 드릴 것이냐 하는 문제, 셋째, 비대면 예배를 드리고 싶어도 드릴 수 없는 교회들은 어떻게 할 것이냐 하는 현실적인 문제로 나뉜다.

비대면 예배도 예배로 볼 것이냐 하는 문제는 앞으로 교계에서 확실하게 정리되기까지 좀 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그러나 언제까지 이런 식의 비대면 예배를 드려야 하는가 하는 문제와 현실적으로 비대면 예배를 드릴 수 없는 교회의 문제는 성격만 다를 뿐 결론적으로 같은 고민의 범주 안에 있다. 한국교회는 비로소 이 문제를 교회의 생존과 직결된 문제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한국교회가 온라인 비대면 예배를 시행하게 된 것은 대구를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던 지난 2~3월 경이었다. 당시 많은 교회들이 자발적으로 이런 조치를 취했다. 이후 확산세가 둔화되자 조금씩 대면 예배를 재개했다. 물론 이 때도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현장의 예배 인원은 제한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면서 저조한 예배 출석률을 보였다. 많은 교회들이 차차 나아지겠지 하는 마음으로 기다렸으나 코로나 사태 이전으로 회복된 교회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사정은 심각하다.

그런데 이번에 정부가 기약없이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라고 하니 그 속이 오죽하겠는가. 지금이야 일부 교회들에서 한꺼번에 확진자가 나오는 바람에 악화된 여론 탓에 고개를 숙이고 있지만 두 주가 경과한 뒤를 장담하기 어렵다. 만약 교회를 통한 확진자 수는 감소하는데 지역적인 확산세는 줄지 않아 정부가 교회를 계속 이런 식의 규제 아래 계속 묶어두려 한다면 그때는 교회들이 어떻게 나오게 될지 알 수 없다.

결국 무조건 교회만 강압하려는 정부의 행정 명령과 조치는 단기간에는 효과가 있을지 모르나 길게 끌수록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다. 식당 카페 등이 문을 닫아 영업 손실을 볼 경우 정부가 재난지원금과 세제 혜택을 주는 방법으로 일부를 보전해 주는 방법이 있겠으나 교회는 국가가 개입해서 해결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

일부 지역의 교회들이 정부의 강압적인 예배금지 조치에 항의해 지난 주일 현장예배를 강행한 것도 세상의 눈으로 볼 때는 국민 안전에 해악을 끼치는 종교 기생충 정도로 보이겠지만 이 또한 교회를 지키고 예배를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봐야 한다. 그럼에도 정부는 코로나19에 관한한 교회를 탄압하고 강제할수록 지지율이 올라간다는 것을 체감한 이상 이들 교회를 일벌백계로 다스리려 할 것이다.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를 지배하다시피 하고 있는 진영 논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추구하는 정치적 목적과 수준을 벗어나 이제는 상대를 향해 집단 린치에 가까운 폭력을 행사해도 합법적이고 정당하다 할 정도로 추하게 변질되고 말았다. 파시즘과 신나치주의가 이런 집단적 광기를 봤다면 뭐라 할까 궁금할 정도다.  

그래서 사람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내 몸에 퍼져 나를 망가뜨리는 것보다 집단주의, 전체주의의 망령이 우리 사회의 건강한 의식구조까지 완전히 지배해 선한 양심을 마비시키고 무소불위의 권력과 힘을 합하면 이 나라가 어디로 흘러가게 될지 몰라 더 두렵다고 말한다.   

그러나 우리가 정말 두려워할 상대는 코로나 바이러스도, 교회를 탄압하는 권력도 아니다. 지금은 코로나에 벌벌 떨어도 언젠가 백신이 개발되면 그저 흔한 독감 정도로 가볍게 앓고 지나갈 흔한 질환이 될 날이 멀지 않았고, 영구한 권력이 없다는 것은 역사가 증명한다.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교회를 억압하고 예배를 강제하는 권력 앞에서는 아무 말도 못하고 오히려 예배를 사수하겠다는 교회를 향해 내부 총질을 해대는 소위 신 바리새파 삯꾼들이고, 우리가 진정 두려워해야 할 것은 이들에 의해 세속화될 한국교회의 미래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