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장미
태풍 장미 ©기상청

9일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10일 우리나라 남해안에 상륙한다. 다만 이번 태풍은 발달을 방해하는 요인이 많아 규모가 커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태풍과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의 경우 11일까지 최대 500㎜ 이상이 내리는 등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장미는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경유해 오후에 남해안에 상륙하겠다. 이후 점차 약화되면서 북동진해 10일 밤에는 동해상으로 진출하겠고, 11일 오전에는 점차 저기압으로 변질되겠다.

기상청은 "태풍은 10일 새벽까지 29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기 때문에 발달하기 좋은 환경이나, 중상층 대기(고도 3㎞ 이상)에서는 태풍 주변으로 건조한 공기가 분포하며 발달을 방해하고 있어 급격히 발달하기 어렵다"면서 "현재 태풍의 세력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시점이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 변화 상황에 따라 이동경로와 속도, 상륙지역이 매우 유동적이니, 향후 발표되는 태풍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면서 "만조시기와 겹치면서 해안 저지대와 농경지의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많은 비로 인한 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